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산림청 "2024년 역대 2번째 산불 피해 적은 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산불방지 범부처 총력 대응…영농부산물 파쇄 확대 등 산불피해 98% 감소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산림청이 '2024년 봄철 산불조심기간'을 종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산불조심기간은 지난 2월 1일부터 이달 15일까지였다.

올해 산불발생은 지난 15일 기준 175건(58㏊)으로 지난 1986년 산불통계 작성 이후 2012년 102건(49㏊)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피해가 적었다. 최근 10년 평균 산불발생은 416건(3865㏊)이었다. 평균과 견줘 올해 발생건수는 58%, 피해면적은 98% 감소했다.

또한 2024년 건조특보 일수당 산불 발생은 0.5건(21건, 40일)으로 2023년 2.6건(249건, 97일) 대비 81%가 줄어들었다. 올해 강수량(341㎜)과 비슷한 2016년(354㎜) 산불 피해(309건 347㏊)를 비교해도 건수는 43%, 면적은 83%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도입한 해외 임차헬기가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이 도입한 해외 임차헬기가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은 "기상 여건과 국민의 적극적 참여와 함께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범부처 협업 등 산불대응기관 노력이 더해진 결과"라고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영농부산물 파쇄 확대 등 예방 활동 강화도 산불피해 감소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산림청은 "산불 주요 원인이었던 소각산불(39건, 22%)이 10년 평균(116건, 28%) 대비 6% 감소 된 점이 주목할만하다"고 언급했다. 5월 기준 영농부산물 파쇄실적은 2023년 1만4338톤에서 올해는 11만7246톤으로 전년 대비 8.2배 증가했다.

산림청과 행정안전부는 산불 신고·접수체계를 개선했다. 신고·접수시간을 단축해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었다. 산불 신고·접수체계 개선에 따라 신고·접수시간을 3분38초를 단축했다. 평균 접수시간도 지난해 6분40초에서 올해 3분38초로 줄어들어 55%를 단축한 셈.

ICT 기술을 활용한 과학적 감시체계와 산림·유관기관 CCTV 7574대를 활용해 정확하고 신속하게 산불상황을 판단하고 조치할 수 있던 점도 산불발생이 줄어든 원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해외 임차헬기(7대)도 효과를 봤다. 산림청은 "차질 없는 운영과 유관기관 헬기 공조체계 구축으로 산불을 초기에 진화해 산불피해가 최소화됐다"고 분석했다.

강원도는 산불방지센터 영서분소를 개소해 산불대응조직을 확대했고 대구시는 재난업무 전문 산림재해기동대(16명)를 운영하는 등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산불예방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불예방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국민 여러분과 산불 대응을 위해 애써 주신 산불관계자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산림청 "2024년 역대 2번째 산불 피해 적은 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