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명곡' 박근태 편, 엔플라잉 완전체 출격…"'슈퍼루키' 유회승 대견해"
2019.11.09 오전 12:00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불후의 명곡'에 유회승과 엔플라잉이 완전체로 출연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작곡가 박근태 편에서는 최근 '2019 슈퍼루키'로 매 무대 화제를 모으는 유회승과 엔플라잉 멤버들이 완전체로 무대에 오른다.

박근태는 젝스키스의 '사나이 가는 길', 에코 '행복한 나를', 조PD '친구여' 등 댄스부터 발라드, 힙합, R&B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국민 히트송을 탄생시킨 전설의 작곡가.

[사진=KBS]


뿐만 아니라 윤미래의 솔로 데뷔곡 '시간이 흐른 뒤', 백지영의 '사랑 안 해',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 등 새로운 이미지 변신과 재기를 원하는 가수들에게 최고의 전성기를 맞게 한 미다스의 손이다.

이날 녹화에서 전설 박근태는 일상생활에서 얻은 아이디어로 노래를 만들었던 일화를 전하는 등 명곡 탄생의 비하인드를 깜짝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엔플라잉의 리더 이승협은 '불후의 명곡'에서 상승세를 보이는 멤버 유회승의 활약에 대한 소감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이승협은 "회승이가 우승했던 날 숙소에서 대게 파티를 열였다. 혼자 무대를 해내는 것도 대단한데 '슈퍼루키' 타이틀까지 얻어 너무 대견했다"며 멤버 유회승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반면 "원래는 마냥 해맑은 막내였는데, '슈퍼루키'가 되고나서부터 너무 멋있는 척을 한다"고 깜짝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이날 엔플라잉은 조PD의 '친구여'를 선곡, 엔플라잉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는 후문. 9일 오후 6시 5분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