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금술한잔' 고태진 "'선업튀' 행복한 현장, 김혜윤 완벽한 연기"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고태진이 '선재 업고 튀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고태진은 극중 김혜윤의 선배이자 사수로 등장했다.

고태진은 윤기원의 유튜브 채널 '티앤아이TV(금술한잔)'에서 "임솔(김혜윤 분)의 직장 선배 최정훈 역을 맡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윤기원은 "솔이와 썸을 타냐"며 추궁했지만, 고태진은 "그냥 직장 선배다. 내면적으로 파고 들어가면 일하는 면에서 솔이가 나를 힘들게 한다"고 우당탕탕 바람 잘 날 없는 사수 관계를 밝혔다.

배우 고태진이 '선재 업고 튀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사진=티앤아이TV (금술한잔)]
배우 고태진이 '선재 업고 튀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사진=티앤아이TV (금술한잔)]

또 고태진은 밥을 먹으면서 회의하는 장면의 뒷얘기를 전했다. 그는 "꽃게정식, 갈비정식 두 개가 나왔고 '먹으면서 편하게 하라'는 디렉팅이 들어왔다. 음식이 적당히 맛있어야 했는데...너무 맛있었다"라며 먹방에 빠진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고태진은 "대사 할 타이밍을 계산해서 이때쯤이면 끊어야 하는데 목이버섯이 안 넘어갔다. 결국 입안 한 쪽에 두고 대사 뒤 녹여 먹었다"라며 다람쥐처럼 볼 주머니가 생겼던 사실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고태진은 "드라마가 너무 사랑을 많이 받고 있다. 저도 당혹스러울 정도"라면서 "감독님들께서 너무 편하게 잘 대해주시고, 진짜 행복한 현장이었다"고 '선업튀'와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김혜윤 씨의 완벽한 연기에 진짜 프로구나 생각했다. 나도 분발하고 정진하자고"라며 자극제가 되는 김혜윤에게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금술한잔' 고태진 "'선업튀' 행복한 현장, 김혜윤 완벽한 연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