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황정음, '일반인 저격' 사과 "혼란한 감정 속 잘못된 판단"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황정음이 남편 이영돈의 상간녀로 저격한 일반인 여성에게 사과했다.

4일 오후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개인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 일반분의 게시글을 게시하여 당사자 및 주변분들께 피해를 입힌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내용을 정정하기 위해서 이 공간에 다시 글을 작성하게 되었다. 피해를 입은 당사자에게도 직접 사과 연락을 드려놓았다"고 자신의 잘못을 시인했다.

배우 황정음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황정음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많은 분들이 보시는 공간에 공과사를 명확히 구분해야 하는데 혼란스러운 감정 상태에서 잘못된 판단을 하여 대중분들께도 피로감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정음은 자신의 SNS에 "추녀야 영도니랑(남편 이영돈) 제발 결혼해 줘. 이혼만 해주고 방콕 가면 안 돼?"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한 여성의 SNS 게시물 캡처본을 함께 공개했다.

이후 황정음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뒤 "제발 내 남편과 결혼해 줘, 가출한 영돈아. 이혼 좀 해주고 태국 가"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 또한 빠르게 삭제했다.

하지만 황정음에게 저격당한 여성이 "황정음님이 저격한 이영돈 상간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히면서 상황은 반전됐다.

이 여성은 "이영돈님이 뭐하시는 분인지도 몰랐고, 그분도 제 존재 자체를 모르실 것"라며 "평소 SNL 안보는데 이번에 황정음 님 응원해서 처음으로 끝까지 시청하고 응원했다. DM 확인해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정음은 현재 프로 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이혼 소송 중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황정음, '일반인 저격' 사과 "혼란한 감정 속 잘못된 판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