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손없는날' 신동엽 "털털한 한가인, 첫방송 후 많이 놀랄 것"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손 없는 날'의 MC 신동엽이 13년 만에 야외 예능 출연에 대한 설렘을 전했다.

JTBC 신규 예능 '손 없는 날'(연출 김민석 박근형/작가 노진영)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와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의 '이사'에 얽힌 현재 진행형 이야기다.

'손없는 날' 신동엽이 13년 만에 야외 예능 출연에 대한 설렘을 전했다. [사진=JTBC]

재치 있는 입담과 탁월한 진행 능력으로 '토크의 제왕'으로 불리는 신동엽이 13년 만에 야외 예능으로 '손 없는 날'을 선택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신동엽은 "야외 예능은 진짜 오랜만이라 걱정이 되기도 했다. 그런데 이사를 매개로 다양한 분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는 점에 매력을 느꼈다"라며 "내가 올해 데뷔 31년차다. 연예인으로 더 오래 산 셈인데 그동안 시민들과 프로그램을 하면서 더욱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안녕하세요'도 10년 가까이 꾸준히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손 없는 날'에서는 또 어떤 분들의 어떤 이야기를 만날지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손 없는 날'은 첫 녹화를 마친 상태. 신동엽은 "가을 단풍이 예쁘게 물든 공원에서 오프닝을 했다. 오랜만에 야외 촬영이라 그런지 단풍도 날씨도 아주 좋았다. 앞으로 딱 이렇게 봄, 가을에만 하면 너무 좋을 것 같다. 아직은(?) 너무 만족스럽다"라는 능청스러운 답변을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손 없는 날'은 '유 퀴즈 온 더 블록'의 성공 신화를 이룬 박민석, 박근형 PD가 JTBC에서 만드는 첫 예능이다. 제작진과 처음 손발을 맞춘 신동엽은 "첫 번째 의뢰인이 연년생 자매를 키우는 맞벌이 부부였다. 우리 주위에서 평범하게 볼 수 있는 가족의 이야기인데, 자극적인 콘텐트들의 홍수 속에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친근한 이야기를 담으려 노력한 것이 느껴졌다"라고 제작진에 대한 믿음도 드러냈다.

신동엽은 함께 MC를 맡은 파트너 한가인에 대한 강한 신뢰감도 드러냈다. 신동엽은 "전부터 주변 사람들이 한가인 씨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했다. 전부 다 짠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칭찬 일색이었다. 실제로 만나보고 촬영해보니 어떤 말인지 너무 잘 알겠더라. 정말 털털하고 시원시원하다"라고 한가인에 대한 첫인상을 전했다.

또한 신동엽은 첫 녹화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으로 '한가인의 활약'을 꼽았다. 신동엽은 "첫 녹화부터 트럭 운전을 직접 하고, 의뢰인들과 대화를 나눌 때 꺼내기 쉽지 않은 본인의 이야기도 스스럼없이 이야기하더라. 엄청난 수다쟁이다. 첫 방송을 보고 나면 '한가인이 이런 사람이었어?' 하고 놀라는 분들이 많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신동엽은 "한가인 씨가 첫 예능이라 익숙하지 않았겠지만 그럼에도 짜여 있지 않은 날것의 새로운 모습이 눈에 띄는 촬영이었다. 촬영과는 전혀 관계없는 저의 연애담이나 가족 이야기를 쉴 새 없이 물어서 잠깐 당황하기도 했지만, 기본적으로 사람에 대한 호기심이 많다는 점에서 '손 없는 날'과 잘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해 신동엽과 한가인이 보여줄 찰떡 호흡에 관심을 높였다.

신동엽은 '손 없는 날'의 장점으로 '평범함 속 특별함'을 꼽았다. 그는 "첫 번째 의뢰인이 사연을 쓰면서 본인 사연이 너무 평범해 당첨될 줄 몰랐다고 하더라. 평범해서 내 이야기 같고, 그 평범함이 다른 사람에겐 특별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보통 '그냥'이라는 말을 많이 쓴다. 이사는 그냥 할 수 없는 집안의 큰일이다. '손 없는 날'에서 다뤄질 많은 사연들은 한 번쯤 겪어본, 혹은 앞으로 겪을지 모를 일들이다. '나도 그때 그랬는데' 혹은 '내가 만약 저 상황이라면'이라며 공감하고 응원하며 스트레스 받지 않고 편하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라고 단언했다.

끝으로 신동엽은 "누구나 한 번은 이사를 한다.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를 통해 잔잔한 공감과 위로를 줄 수 있는 예능이 되길 바란다"라고 소망했다.

'손 없는 날'은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이병호 "이승기, 많이 울었다고…더는 부당한 일 당하지 않길"

    '톡파원25시' 이찬원, 이색 통조림에 식탐 폭발…시청률 3%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