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라미란X엄지원, '잔혹한 인턴'서 만난다…직'장인' 연기 대결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라미란, 엄지원이 티빙 오리지널 '잔혹한 인턴'에서 호흡을 맞춘다.

티빙 오리지널 '잔혹한 인턴'(연출 한상재, 극본 박연경, 제작 CJ ENM, 래몽래인, 제공 티빙)은 직장과 단절된 지 7년만에 인턴으로 복직한 40대 경단녀가 또다시 정글 같은 사회에서 버티고, 견디고, 살아남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막돼먹은 영애씨',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한상재 감독과 '마음의 소리'의 박연경 작가가 의기투합, 웃기만 할 수 없는 잔혹한 현실 속에서도 따뜻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작품 탄생을 기대케 한다. 게다가 지난 2013년 영화 '소원' 이후 9년만에 라미란과 엄지원이 한 작품에서 만나 그 기대가 더욱 상승한다. 믿고 보는 두 연기 장인은 '잔혹한 인턴'을 통해 직'장인' 연기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배우 라미란, 엄지원이 티빙 오리지널 '잔혹한 인턴'에 출연한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먼저 라미란은 7년간 잊고 있던 자신의 이름과 자리를 되찾기 위해 재취업 전선에 뛰어든 '고해라' 역을 맡았다. '독종 워커홀릭'으로 유명했던 직장인 시절, 최고의 MD로 승승장구했던 해라. 과감히 사표를 던지고 육아에 독하게 온 힘을 쏟았다. 그렇게 순식간에 흘러간 7년의 시간 동안, 자신에겐 '본캐' 고해라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이에 재취업을 위해 고군분투하던 중, 전 회사 동기로부터 '인턴직'을 제안받고, 못 먹어도 'Go해라' 정신으로 취업에 성공한다.

엄지원이 연기할 '최지원'은 유리천장 격파를 앞둔 마켓하우스의 실세, 세련되고 도회적인 상품기획실 실장이다. 카리스마와 리더십까지 갖춘 냉정한 포커페이스로 직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다. 신입직에 지원한 전 회사 동기 해라를 면접장에서 만나 자신의 팀 인턴으로 취업시키고는, 달콤하면서도 잔혹한 '제안'을 건넨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연기 내공을 가감없이 발휘해온 라미란과 엄지원의 만남은 이 작품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내과 박원장'에 이어 두번째로 티빙 오리지널과 함께 하게 된 라미란은 특유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연기로 세상의 모든 워킹맘과 함께 웃고, 울며 심심한 위로까지 전할 전망이다. 처음으로 티빙 오리지널에 출연하는 엄지원은 그녀만의 치열한 연기력으로 독하게 버텨왔던 또 다른 직장인의 뭉클한 성장사를 쓸 것으로 보인다.

티빙 측은 "라미란과 엄지원의 합류로 '잔혹한 인턴'의 완벽한 '작감배' 조합이 완성됐다. 두 배우의 연기대결만으로도 이 작품의 믿고 볼 수 있는 가치가 급상승한다"고 전하며, "재취업에 도전하면서 잔혹한 40대의 현실을 겪어내고 있는 경단녀, 그리고 유리천장을 뚫기 위해 자신을 잃어가며 앞만 보고 달렸던 직장인의 공감 서사를 섬세하고 재미있게 담은 웰메이드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서른아홉' 하선호, 전미도 아역 눈도장…성공적 드라마 데뷔

    '돼지의 왕', 의문 가득 티저 공개…김동욱-김성규 관계는?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