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비용부담을 줄였다" 직접하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세상을 리뷰한다" 인플루언서의 등용문, 셀러뷰


'컴백' 화사 "스스로 혹사시킬수록 즐거워, 유쾌한 독기 담았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마마무 화사가 이번 신보에 담은 다양한 감정과 메시지를 전했다.

24일 그룹 마마무 화사 두번째 싱글 앨범 'Guilty Pleasure'(길티 플레저)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마마무 화사 콘셉트 포토 [사진=RBW]

'길티 플레저'와 관련, 화사는 "죄의식이 따르지만 내가 함으로서 너무 행복한 행위를 담은 싱글 앨범이다. 1년 5개월간 많은 방황의 시기를 겪으면서, 나를 혹사시킬수록 더 즐거움을 얻는다는 걸 알았다. 지금 내 심정이 '길티 플레저'였다. 그래서 앨범명도 '길티 플레저'로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I'm a 빛'(암어빛)은 화사가 외국 프로듀서진과 처음으로 협업한 곡으로, 화사 역시 작사에 참여해 자신만의 개성과 색깔을 녹여냈다. 묵직한 베이스 라인 위에 자유롭게 펼쳐진 트렌디한 사운드와 함께 중독성 강한 훅, 화사의 시그니처인 그루비한 보이스가 하나의 잘 짜여진 패턴처럼 완벽한 합을 이룬다.

화사는 "'암어빛'에 '길티 플레저'의 내용이 많이 들어가 있다. 스스로를 혹사시키면서 히스테릭해지고, 주변의 행복을 놓치게 되는 나에게 위로를 해주고 싶었다. '비치'스럽지만 이해해달라는 말을 귀엽게 담은 곡이다"고 밝혔다. 또 뮤직비디오에 대해서도 "'마리아' 때에 비해 무거움을 덜어내려고 했다. 유쾌한 독기를 담으려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화사의 신보는 2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개그맨이다' 노우진, 음주음전 논란 1년만 복귀…"죄송합니다"

    김선호 측 "12월3일 '슬픈열대' 대본리딩" 논란 후 첫 공식일정(공식)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