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셀러뷰, 비용은 줄이고 효과는 두배로!!

셀러뷰,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 <클릭Go>

내가 직접하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셀러뷰


[종합] 김선호, 논란 3일 만에 직접 사과 "저의 불찰"…후폭풍ing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혼인 빙자 및 낙태 종용 등 각종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3일 만이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의 전 여자친구 A씨가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폭로 글이 게재됐다. K씨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작성자는 "K가 결혼을 전제로 낙태를 강요했다"라고 폭로를 했다.

배우 김선호가 '낙태 종용' 등 사생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

이와 함께 A씨는 김선호의 평소 언행 등 연인으로서 봐왔던 구체적인 부분까지 언급했다.

이 글은 삽시간에 온라인상에 퍼졌고, 해당 글의 내용을 토대로 K배우의 정체에 이목이 집중됐다. 일각에서는 여러 정황상 김선호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김선호가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브랜드 측은 발빠르게 김선호와 관련된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틀째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20일 예정되어 있던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를 취소했다. 김선호의 여파 때문인지 신민아, 이상이, 조현철 등도 인터뷰를 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김선호의 폭로글 작성자인 A씨의 신상에 대한 관심이 쏠렸다. 일각에서는 방송인 출신 인플루언서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이 뿐만 아니라 과거 김선호의 방송, 인터뷰 내용까지 재조명 됐다.

그런 가운데 김선호는 20일 솔트엔터테인트를 통해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되었다"라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불거진 지 3일 만이다.

김선호는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다.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사실상 폭로글 대부분을 인정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또 김선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라며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솔트 엔터테인먼트 역시 "김선호 배우의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로 인해 실망과 피해를 드린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인해 심각한 이미지 타격을 입은 김선호를 향한 후폭풍은 거셀 전망이다. 당장 현재 출연 중인 KBS '1박2일'부터 광고 문제까지, 김선호와 그의 소속사가 해결해야 할 일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김선호, 전 여자친구 신상털기·계약만료설까지…언제 침묵 깰까

    솔트 측 "김선호와 9월 계약만료 및 재계약 논의? 사실무근"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