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26th BIFF] 심은우, 학폭 논란에 결국 '서이레' GV 불참 결정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심은우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부문 공식 초청작 '서이레' GV(관객과의 대화)에 불참한다.

소속사 에스에이치미디어코프 측은 7일 "심은우가 12일 예정돼 있었던 영화 '서이레'(감독 박강) GV 일정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배우 심은우가 12일 예정돼 있었던 영화 '서이레' GV(관객과의 대화) 행사에 끝내 불참한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어 "영화제의 초청을 받고 참석했으나, 영화보다 다른 이슈가 화제되고 있는 상황에 감독님과 작품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영화제 측과 논의 끝에 GV에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경쟁 부문에 공식 초정된 ‘세이레’는 우진(서현우 분)이 아내(심은우 분) 몰래 전 연인 세영(류아벨 분)의 장례식장에 갔다가 불길한 일들을 겪기 시작하는 이야기를 담은 공포영화다.

심은우는 지난해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로 얼굴을 알린 뒤 라이징 스타로 떠올랐다. 그러나 지난 3월 학폭 의혹에 휩싸이면서 처음엔 학폭을 부인, 3주 후 "학창 시절 친구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는 걸 알게 됐다"라고 학폭을 인정하면서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장르만 로맨스' 류승룡X오나라X김희원, 말맛나는 대사로 웃음 예고

    '컴백' 엔하이픈 "첫 정규앨범, 떨리고 긴장…성장 보여줄 것"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