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수 "스웨덴전, 이기거나 비길 수 있던 경기…너무 아쉬워"
2018.06.19 오전 1:54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구대표팀 중앙 수비수 장현수(FC도쿄)는 스웨덴전이 끝난 뒤 아쉽다는 말을 수차례 반복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0-1로 졌다.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과 4-3-3 포메이션의 센터백을 책임진 장현수는 "너무 아쉽다. 페널티킥을 내주기 전까지 선수들 모두 투지 넘치게 싸웠다. 이기거나 비길 수 있던 경기였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수비는 준비한대로 잘됐다. 한 명이 마크하면 다른 선수들이 세컨드볼을 담당하자고 훈련 때부터 이야기했다. 그런 부분에서는 큰 실수 없이 잘 마무리됐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유일한 실점은 비디오 판독(VAR)에서 나왔다. 후반 20분 김민우가 태클을 시도하다가 상대 공격수의 다리를 걸었다. 주심은 그대로 경기를 진행시켰지만 VAR까지 피하지는 못했다.

장현수는 "VAR은 교육을 통해서 다 알았다. 그래도 경기 결과에 큰 영향을 끼치니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멕시코와의 2차전에 대해 묻자 "매번 경기 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는데 죄송하다. 지금은 그 말 외에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