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BIFF]서신애, 아역 꼬리표 뗀 파격 드레스 '시선 강탈'2017.10.12 18:19
'당신의 부탁'으로 영화제 방문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서신애가 파격적인 드레스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빛냈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진행됐다. 본식 행사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서는 올해 영화제를 찾은 국내외 배우들과 감독들의 모습도 공개됐다.

올해 영화제의 공식 초청작 '당신의 부탁'에 출연한 배우 서신애는 레드카펫에서 관객을 만났다. MBC 시트콤 '지붕꿇고 하이킥'의 신애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서신애는 아역 배우 출신 경험을 살린 풍부한 연기력으로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서신애는 '지붕뚫고 하이킥'의 '빵꾸똥꾸 신애'의 모습을 전혀 떠올리지 못하게 만들 만큼 파격적인 패션으로 영화제를 찾았다. 올해 스무 살이 된 서신애는 성숙미가 물씬 느껴지는 의상으로 레드카펫의 주인공이 됐다.

흰색 드레스 위에 같은 컬러의 겉옷을 걸치고 레드카펫에 나타난 그는 시스루가 덧대진 의상으로 아역의 이미지를 일순간 지워냈다. 밝은 표정과 자신감 넘치는 포즈 역시 박수를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늘(12일) 개막해 오는 21일까지 열린다. 75개국 298편의 영화가 초청됐다. 월드 프리미어로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의 영화가,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로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의 작품이 상영된다.개막작은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 폐막작은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이다.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연예·스포츠 많이 본 뉴스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 라인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