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조이NOW]김정현, 서지혜 열애설→전속계약 분쟁까지…논란의 하루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배우 김정현이 서지혜와 열애설에 이어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분쟁에 휘말리는 등 논란의 하루를 보내고 있다.

8일 한 매체는 김정현과 서지혜가 tvN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 목하 열애 중이라 보도했다. 그 과정에서 서지혜 소속사 문화창고 측은 "황당하다"는 강도 높은 열애설 부인 기사를 내며 즉각 부인했다.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와 김정현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사진=tvN]

그 과정에서 김정현이 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서지혜가 소속된 문화창고로 적을 옮길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두 사람의 열애설은 친분에서 비롯된 해프닝으로 가닥이 잡히는 듯 했다.

하지만 연예 매체 디스패치가 서지혜와 김정현이 같은 아파트로 향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두 사람이 1년째 비밀 연애 중이라 재차 보도했다.

두 사람의 사진이 공개된 이후에도 문화창고 측의 입장은 완강했다. 문화창고 측은 김정현이 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만료를 두고 서지혜가 자문을 해줬을 뿐이며, 같은 동네에 살고 있는 친한 누나 동생 사이라 해명하며 열애설을 2차 부인했다.

그러나 김정현을 둘러싼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김정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가 김정현과 관련해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분쟁 조정을 신청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 문화창고가 김정현과 오앤의 전속계약이 만료되지 않은 시점에 김정현에게 접촉했다는 의혹이다.

김정현은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오는 5월을 끝으로 전속계약 기간이 만료된다고 주장 중이며, 오앤 측은 김정현이 2018년 건강 이상 등 개인 사유로 인해 MBC '시간'에서 하차하며 발생한 공백기를 감안하면 전속계약 만료까지 11개월이 남았다는 주장이다.

김정현의 공백기를 전속계약기간에서 제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계약서 확인은 물론 논의의 여지가 많아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서지혜 측 "김정현과 열애설 사실무근, 황당하다" 부인(공식)

    서지혜 측 "김정현과 열애 사실무근, 황당하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