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영상
  5. 라이브캐스트

손흥민 '4골' 활약 토트넘, 사우샘프턴에 5-2 승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손흥민(28, 토트넘)에게 최고의 날이 됐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햄프셔주 사우샘프턴에 있는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사우샘프턴과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한 경기 개인 최다 골을 넣었다.

EPL 진출 후 정규리그 경기에서 처음 헤트트릭을 달성한 동시에 4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에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5-2로 이겼다.

손흥민은 소속팀의 올 시즌 첫 골과 첫 승을 모두 이끌었다. 토트넘은 전반 초반 해리 케인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으나 손흥민이 오프사이드를 범해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EPL 토트넘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에 있는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시즌 원정 경기에서 한 경기 개인 최다인 4골을 넣었다. [사진=뉴시스]

케인은 이후 다시 골을 넣었지만 이번에도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이런 가운데 선제골은 사우샘프턴이 넣었다.

전반 32분 대니 잉스가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끌려가던 토트넘은 전반 추가 시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케인이 보낸 패스를 전력 질주해 잡은 손흥민은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물오른 득점 감각을 마음껏 뽐냈다.

후반 2분 캐인이 찔러준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정면에서 왼발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로 2-1 역전했다. 손흥민은 후반 19분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케인이 후방에서 보낸 로빙 패스를 받은 뒤 돌파에 이어 또 다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에는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이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EPL에 진출한 뒤 정규리그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건 이날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네 번째 골도 넣었다. 이번에도 케인이 도움을 줬다. 후반 28분 왼발 슈팅으로 사우샘프턴 골망을 흔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 경기 도움 4개를 올린 케인도 후반 37분 올 시즌 자신의 첫 골을 신고했다. 사우샘프턴에서도 잉스가 전반 선제골에 이어 후반 페널티 킥을 넣으며 멀티골을 넣었으나 소속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손흥민 선발 출전 토트넘, 유로파 2차 예선 역전승

    두 경기 연속 침묵 손흥민, 평점 6.1 그쳐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