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믿을 놈 하나 없네" 문복희·나름·쯔양·상윤쓰, 뒷광고 논란에 '여론 철퇴'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인기 먹방 유튜버들이 유료 광고임을 밝히지 않고 광고를 진행하는 일명 '뒷광고' 논란에 홍역을 앓고 있다. 이들은 뒷광고 논란을 잇따라 인정하며 시청자를 기만했다는 비판을 받으며 여론의 철퇴를 맞고 있다.

유튜버 참피디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문복희 쯔양 상윤쓰 나름 등을 비롯한 인기 먹방 유튜버들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같은 폭로는 수천만원의 광고비를 받으며 광고임을 밝히지 않는 행위는 구독자 및 시청자를 기만하는 행위와 다름 없다는 반응을 이끌어내며 많은 누리꾼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문복희 [사진=문복희 유튜브채널 캡처]

이후 문복희 나름 상윤쓰 등은 일제히 뒷광고 논란이 인 영상에 유료 광고임을 알리는 멘트를 집어넣으며 뒤늦게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여론은 잦아들지 않았다.

결국 문복희는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금전적 댓가를 받고 광고를 진행한 점을 밝히지 않았다는 점, '더보기' 란을 보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게 적은 부분이 있다는 점, 광고 영상임을 가독성 있게 표시하지 않은 점, 광고를 협찬이라고 표기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미숙한 대처를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상윤쓰 역시 "대가성 광고는 광고주로부터 PPL 비용을 지급 받았기에 단순 협찬이 아닌 유료 광고라고 명확히 말했어야 하나 줄곧 '협찬'이라고만 게재하고 말했다. 변명의 여지 없이 명백한 나의 잘못이다.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나름 역시 "광고라고 100% 인식할 수 있는 영상을 제작하지 않았던 점에서 명백한 나의 잘못"이라며 "해당 부분에 관하여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먹방 유튜버들이 여론의 철퇴를 맞고 있는 가운데 양팡, 쯔양 등도 뒷광고 의혹에 휩싸여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쯔양의 경우 콘텐츠 제작진과 쯔양의 입장이 서로 달라 향후 새로 올릴 입장문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동물농장' 장애견 비하 논란…"더 노력하고 주의하겠다"

    지창욱 '편의점 알바' 이벤트 논란…"이 시국에 그랬야만 했나"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