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류중일 감독 "전날 한화전, 졌지만 훌륭한 경기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이 전날 경기 패배에도 만족감을 나타냈다.

류 감독은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 앞서 "전날 우리가 졌지만 양 팀 모두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팬들 입장에서는 훌륭하고 재미있는 경기였다"고 평가했다.

LG는 전날 한화에게 1-2로 석패했다. 4연승 행진 마감과 함께 개막 후 이어오던 한화전 9연승도 끊겼다.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 [사진=정소희기자]

LG는 한화 선발 우완 장시환에게 7회까지 1피안타 2볼넷으로 묶이면서 원활한 공격이 이뤄지지 않았다.

0-2로 끌려가던 9회말 채은성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했지만 끝내 역전에 실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류 감독은 양 팀 투수들이 나란히 호투를 펼친 점, 야수들의 호수비 등을 언급하면서 수준 높은 경기를 펼쳤다고 설명했다.

류 감독은 "채은성의 적시타로 한 점 차가 되면서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 했다"며 "이후 1사 1루에서 김현수의 한 방을 기대했는데 타구가 야수 정면으로 가면서 아쉽게 됐다"고 밝혔다.

류 감독은 또 "승패를 떠나서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투수전이 펼쳐졌다"며 "졌지만 최선을 다했다. 우리 야구가 앞으로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3안타 맹타' LG 오지환 "직구 노림수가 적중하고 있다"


    침묵 깬 LG 라모스, 6번 타순 이동 효과 톡톡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