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강동원, 비주얼 논란에 "이제 나도 나이가 있는데…" 쿨한 대응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강동원이 유튜브 라이브로 깜짝 등장, 적극적인 소통으로 팬심을 폭격했다.

강동원은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모노튜브'를 통해 생애 첫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강동원의 라이브 방송은 인물에 대한 특별한 예고 없이 시작됐음에도 불구, 순식간에 2천여 명의 접속자가 몰렸다.

강동원이 유튜브 라이브로 실시간 소통에 나섰다. [사진=모노튜브]

화보 촬영 현장에서 장발 스타일로 변신한 강동원이 모습을 드러내자 실시간 댓글창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무엇보다 강동원은 화보 촬영 후 이어진 라이브 인터뷰에서 영화 '반도' 제작발표회에서 불거진 '비주얼 논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강동원은 "그날 얼굴이 붓기도 했고, 컨디션이 안 좋기도 했다. 이젠 저도 나이가 있는데, 이럴 때도 있고 저럴 때도 있는 것"이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MBTI에 대한 질문에는 "INTJ"라고 답했다. '상투적이고 뻔한 잡담을 꺼려 한다'는 성향에 관련해서는 "농담을 많이 하긴 하지만 대체적으로 할 말만 하는 편"이라며 공감했다. 화제가 됐던 자신의 브이로그(모노튜브 '강동원&친구들') 속 '주접 댓글'을 읽을 때는 "돈 벌어서 갑부가 되면 오빠 영화에 투자하겠다"는 댓글에 "투자자가 되신다면 수익률이 많이 날 수 있게 열심히 해보겠습니다"라고 재치 있게 덧붙이기도 했다.

강동원은 '요즘의 취미'에 대해 "야구 보는 맛에 산다. 본가가 창원이라 NC다이노스의 팬"이라고 답했다. 또 "형은 언제 늙어요?"라는 질문엔 "저도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강동원은 자신의 '최애 냉면집'을 스스럼없이 추천하는가 하면, 영화 '반도'를 홍보하면서 "반도 이 영화, 도랐네"라는 2행시를 하는 등 한층 편안해진 면모로 팬들의 환호를 연신 이끌어냈다.

마지막으로 강동원은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데 여러분도, 저도 힘내서 극복하자. 잘 헤쳐 나갔으면 좋겠다"라는 진심을 전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싱어게인' 유희열, 직접 오디션 참가 도전장…'한번 더' 폭소

    '불타는 청춘' 임재욱→김정균 꿀 떨어지는 '결혼의 세계'…연애 비하인드 공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