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아빠본색' 길, 아내 첫 공개 "임신 중 심한 말 들어…숨는 게 답 아냐"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리쌍 길이 10살 연하의 아내 보름 씨를 '아빠본색'을 통해 최초로 공개한다.

24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길이 자신의 복귀를 누구보다 응원했다는 아내를 공개한다고 전해 기대를 모은다.

3번의 음주운전으로 지탄을 받은 길은 '아이콘택트'를 통해 자숙 기간 동안 결혼해 출산, 아들을 둔 사실을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아빠본색'으로 방송 복귀를 알린 길은 자신의 아내에 대해 "여기와는 아주 먼 시골에서 가재를 잡으며 자란, 순수하고 순박한 친구"라며 "저보다 10살 연하이고, 성격은 저와 아주 많이 다르다"고 소개했다.

길은 올해 1월 '아이콘택트'에 장모님과 함께 출연해, 그 동안 아내와 아들 하음이를 숨겨 온 것을 사죄하고 공개적으로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 하지만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아직 혼인신고만 한 상태"라고 밝혔다.

[사진=채널A '아빠본색']

길의 아내 보름 씨는 "그 동안 제대로 나가지도 못했고, 친구들한테 오는 연락도 다 안 받으면서 지냈다"며 "아이가 있다는 것조차 말할 수가 없으니 답답했다"고 힘들었던 일상에 대해 털어놨다.

또 보름 씨는 "한 번은 하음이를 가져서 만삭일 때 순댓국이 너무 먹고 싶었다. 그래서 남편과 함께 순댓국집을 갔는데, 주변 사람들이 남편을 알아보고 자기들끼리 심한 말을 하는데 그게 귀에 들어왔다"고 서러웠던 기억을 돌아봤다. 결국 길 부부는 먹고 싶던 음식도 나오지 않았는데 식당에서 일어서야 했다.

보름 씨는 "그 때 너무 서러워서 순댓국집 앞에서 울었다. 그리고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방송을 할 때 가장 밝고 에너지가 가득했던 남편인데, 밖에 나가지 않다 보니 점점 피폐해지는 게 보였다"고 길에게 '아빠본색' 출연을 독려한 이유를 밝혔다.

길과 20개월 아들 하음이가 새롭게 합류한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저녁 8시 20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나혼자산다' 박세리, 골프 레전드의 반전 일상 '허당 다이어터+큰손 농부'


    '부부의 세계' 한소희 "김희애 뒷통수 가격 신, 아침부터 토할 것 같았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