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영상
  5. 라이브캐스트

태사자 박준석 "샤워만 40분"…서장훈 '꼼꼼이 샤워법' 전수(종합)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이 1세대 아이돌 태사자의 활동 고민부터 국제 부부, 커플의 대환장 연애 상담까지 다양한 고민을 완벽하게 타파했다.

20일 방송된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 44회에는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1세대 아이돌 태사자가 등장했다. 태사자가 나타나자 두 보살은 미리 맞춘 듯 "태사자 인 더 하우스~"를 불러 과거 추억을 소환했다. 다시 무대에 서서 팬들을 만나고 싶다는 김형준의 고민에 이수근은 "비용 문제도 빼놓을 수 없다"고 현실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이에 김형준은 서장훈을 향해 "도와주십쇼"라며 재치 있는 답변으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했다.

[사진=KBS joy]

컬래버레이션 이야기를 꺼낸 이수근은 "저도 나쁘지 않아요, 개인적으로~"라고 매력을 어필했고, 김형준이 "이건 방송에 꼭 내보내 줘요"라며 뜻밖의 협업을 예고해 탄성을 불러일으켰다. 느릿한 것이 고민이라는 박준석은 "샤워는 40분, 손톱을 깎을 때는 1시간이 걸린다"고 전해 서장훈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서장훈은 팔 한쪽당 10번씩만 닦는 '꼼꼼이 샤워법'을 전수, 현실적인 조언을 전했다. 그러나 마치 다른 세계에 있듯 멍하니 두 사람을 관찰(?)하는 이수근과 김형준의 모습은 강렬한 대비를 이뤘다.

이어 일본에서 온 상큼한 고민녀의 등장에 두 보살은 자동 삼촌미소를 보였다. 그러나 군 전역을 앞둔 남자친구에게 차인 것도 모자라, 헤어진 후에 함께 여행을 간다는 고민녀에 두 보살은 안타까워 했다. 또한 전 남자친구가 벌써 새로운 애인을 사귀는 것을 듣자 서장훈이 육두문자를 남발, 진심으로 대노했다. 이어 "그건 착한 게 아니라 바보 같은 거야!"라며 뼈아픈 일침과 앞으로 전 남자친구와 만나지 않겠다고 약속을 받아냈다.

또 보살캐슬을 찾은 '내로남불' 커플과는 뜻밖의 대환장 케미를 선보였다. 서장훈은 남사친과 단 둘이 술을 마셔도 되지만 남자친구는 위험하다고 주장하는 고민녀에 탄식, 급기야 술자리를 연상케 하는 상황극을 시작해 충격 요법을 시전했다. 또한 "그냥 헤어져!"라고 심플하면서도 설득력 있는(?) 그만의 고민 상담에 당황한 고민녀의 모습은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해투4' 태사자 김형준, 택배 기사 아닌 연예인 컴백 "꿈꾸는 것 같아"

    '해피투게더4' 태사자 김형준 "택배일 하는 이유? 여행 자주 가기 위해"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