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시동', 개봉 14일째 손익분기점 240만 돌파…입소문 흥행 열풍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영화 '시동'이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3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시동'은 이날 오전 7시 240만 관객을 돌파하며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사진=NEW]

남녀노소 관객들의 폭발적 호평 속 개봉 5일째 100만, 11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겨울 극장가 입소문 열풍을 이끌었다. 이에 개봉 14일 만에 겨울 극장가 대전 속 최초로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에 돌입했다.

또한, '시동'은 배정된 전체 좌석 중 실제 관객의 점유율을 의미하는 좌석판매율에서 12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평균 약 35%의 높은 수치로 박스오피스 TOP 3 중 1위를 기록, 관객들의 높은 만족도를 입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개봉 3주차에도 CGV 골든에그 지수 92%의 높은 평점 수치를 유지하고 있어 2020년 새해까지 장기 흥행의 불씨를 지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아는 형님' 오나라, 종업식 특별 게스트 깜짝 출연 "드라마 스케줄 조정하고 와"

    '블랙독' 라미란, 눈치보는 서현진에 "심화반 맡아" 충고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