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손흥민 5호골·7호 도움' 토트넘, 번리에 5-0 대승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골폭죽과 함께 시원한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 홈 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토트넘은 전반 4분 해리 케인(26·잉글랜드)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케인은 손흥민(27)의 패스를 받아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불과 5분 뒤 추가골을 얻어냈다. 루카스 모우라(27·브라질)가 전반 9분 박스 안 혼전 상황에서 침착한 마무리로 번리의 골 망을 흔들며 스코어를 2-0으로 만들었다.

[사진=뉴시스]

토트넘의 득점 행진은 계속됐다. 손흥민이 전반 32분 환상적인 드리블 돌파 후 골 맛을 봤다. 역습 상황에서 70m가량 드리블 돌파로 번리 수비 라인을 무너뜨린 뒤 침착한 마무리 슈팅으로 리그 5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후반전에도 번리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후반 9분 케인이 아크 정면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또 한 번 골 맛을 보면서 점수 차를 4-0으로 벌려놨다. 번리 수비 3명이 케인을 둘러쌌지만 막을 수 없었다.

토트넘은 4골로 만족하지 않았다. 무사 시소코(30·프랑스)까지 득점 대열에 가세했다. 후반 29분 팀의 다섯 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스코어는 5-0이 됐다.

토트넘은 이후 여유 있게 경기를 운영한 끝에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5경기 만에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은 리그 5호골과 7호 도움을 기록하며 이날 경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손흥민의 아쉬움 "패한 맨유전, 더 잘할 수 있었다"

    '12월의 남자' 손흥민, 번리 상대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도전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