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박연수, 무결점 수영복 몸매 공개…"40대 섹시 아이콘 되고싶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우다사' 박연수가 40대 섹시 아이콘으로 불리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 박은혜의 설계 하에 '우다사 메이트'들은 온전한 자신을 찾기 위한 '힐링 투어'에 나섰다.

남사친 이규한이 운전대를 잡은 가운데, 이들은 아이가 먼저였던 삶으로 인해 홀로 여행은 엄두도 못 냈던 현실을 토로하며 잔뜩 신나했다.

우다사 박연수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이후 대화의 주제가 자연스럽게 첫사랑 이야기로 넘어갔다. 박연수는 "방송 후 첫사랑에게 SNS 메시지를 받았는데, 결혼해서 셋째를 가졌다더라"며 반가운 에피소드를 전했다.

최종 목적지인 강원도 정선에 도착한 이들은 각각 노천탕과 도서관으로 향해 자신만의 힐링을 즐겼다. 박은혜와 호란이 래시가드를 입은 것과 달리 박연수는 과감한 수영복으로 남다른 몸매를 자랑했다.

박은혜는 부끄러워하는 박연수에게 "기사 타이틀로 뭐가 나갔으면 좋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연수는 "이제는 '40대 섹시 아이콘'으로 불리고 싶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또 박연수는 과거 연기자 유망주로 주목받던 과거를 회상하던 중 "대형기획사에 들어간 지 3개월 만에 아이가 생겨서 미래를 아이와 바꾸게 됐는데, 한 번도 후회한 적이 없다"며 엄마로서의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첫방송 '99억의여자', 시청률 8.7%…'동백꽃' 후속X'기생충' 조여정 효과

    '성폭행 혐의' 강지환, 5일 1심 선고…'실형 여부' 초미의 관심사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