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엔터경제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영상
  5. 라이브캐스트

'배가본드' 김민종 "윤한기, 설렘·즐거움 안겨준 캐릭터" 종영소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김민종이 '배가본드'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민종은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비서관 윤한기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김민종 [사진=SBS]

이번 작품에서 김민종은 권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엇이든 하는 인물인 윤한기를 입체적으로 그려내 '역대급 악역'으로 탄생시켰으며, 매회 절제된 카리스마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해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더불어 김민종은 단단하게 쌓아 올린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의 서사를 부여하고, 인물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한 만큼 마지막까지 보여줄 밀도 높은 호연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상승시키고 있다.

'배가본드' 종영을 앞두고 김민종은 "'배가본드'를 통해 오랜만에 시청자분들을 만날 수 있어 행복했다. 특히 윤한기는 그동안 맡아왔던 역할들과는 다른 설렘을 준 캐릭터여서 늘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라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유인식 감독님, 이길복 촬영 감독님, 장영철·정경순 작가님을 비롯한 많은 스태프들, 배우들의 노력이 모여 좋은 작품이 만들어진 것 같아 무척 기쁘다. 무엇보다 따뜻한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한편, 김민종이 핵심 인물로 맹활약한 '배가본드'는 거듭된 반전 끝에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를 둘러싼 모든 의혹이 풀릴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2일 오후 10시 방송.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서효림 측 "김수미 아들과 최근 연인 발전, 진지한 만남" 열애 인정

    엑스원·아이즈원, 흔적 지우기 시작됐나…다시보기 중단·영상 삭제 ing(종합)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