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김종국, UV-송진우와 '유부남 프리덤'
2019.11.10 오전 12:00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이 유부남 절친들과 대(大)환장파티를 벌인다.

김종국은 절친 유세윤, 뮤지와 함께 '빠지러'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큰 웃음을 주었던 배우 송진우 집을 찾았다.

[사진=sbs]


알고 보니, 이날 송진우의 아내가 집을 비운 것. 유세윤을 비롯한 유부남 동생들은 '유부남 프리덤 데이'라며 잔뜩 흥이 폭발한 반면, 홀로 미혼인 종국만 공감을 하지 못한 모습을 보여 모 (母)벤져스들의 웃음과 한숨을 동시에 자아냈다.

어머니들도 "내가 여행 간다고 하면, 남편이 공항까지 태워다줘요"라고 밝혀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이렇게 모두가 화기애애한 가운데 종국 혼자 분노하게 된 뜻밖의 일도 벌어졌다. 잔뜩 신이 난 동생들이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댄스 파티까지 벌이다가 그만 종국의 중요 부위(?)에 치명적 실수를 저지르고 만 것.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도 "함부로 손대지 마요!"라며 안절부절 못하는 한편 폭소를 금치 못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10일 일요일 밤 9시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