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트 펄펄 디우프 KGC인삼공사, 도로공사에 역전승
2019.11.05 오후 10:18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자프로배구 KGC인삼공사가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GC인삼공사는 5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도드람 V리그 도로공사와 원정 경기에서 풀 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22-25 18-25 25-20 25-23 15-11)로 이겼다. KGC인삼공사는 2승 3패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반면 도로공사는 홈 코트에서 연패에 빠지면서 1승 4패가 됐다.

KGC인삼공사는 '주포' 디우프(이탈리아)가 해결사 노릇을 제대로 했다. 그는 두 팀 합쳐 가장 많은 40점을 기록했다. 특히 5세트에서는 팀이 올린 15점 중 11점을 몰아 올렸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최은지와 박은진이 각각 16, 10점씩을 올리며 뒤를 잘 받쳤고 베테랑 한송이도 9점을 기록하며 소속팀 승리에 도움이 됐다. 도로공사는 하혜진을 미들 블로커(센터) 자리에 두는 등 변화를 줬다.

하혜진은 팀내 최다인 21점을 올리며 제몫을 다했다. 박정아와 정대영이 각각 18, 16점을 올렸으나 팀 역전패로 빛이 바랬다. 테일러(미국)는 승부처가 된 5세트에 코트로 나오지 않았다. 4세트까지 뛰며 15점을 기록했다.


도로공사는 1, 2세트를 연달아 따내며 기세를 올렸다. KGC인삼공사는 3세트를 만회했다. 그리고 4세트를 접전 끝에 가져오며 기어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KGC인삼공사는 23-22 상황에서 디우프가 시도한 퀵오픈이 성공해 24-22를 만들며 유리한 고지애 올랐다. 도로공사는 하혜진이 바로 퀵오픈으로 반격해 23-24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하혜진은 다음 랠리 상황에서 범실을 하는 바람에 도로공사는 고개를 숙였다.

5세트는 디우프가 주도했다. 그는 소속팀 해당 세트 공격을 홀로 책임졌다. 세트 후반 도로공사가 11-12로 다시 따라붙었지만 KGC인삼공사는 디우프가 있었다. 그는 오픈 공격에 이어 2연속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켰고 장기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