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5년]'SKY 캐슬', 올해 최고드라마…최악은 '아스달 연대기'
2019.11.03 오전 8:00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가 창간 15주년을 맞이해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연예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방송 부문에서는 '올해 충무로 최고의 배우' '올해 충무로 최고의 라이징 스타' 등에 대해 물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명이 참여했다.(복수 응답 가능)[편집자주]

2019년 수많은 드라마가 시청자들을 만났다. JTBC는 흥행작과 수작들을 대거 쏟아내며 활짝 웃었고, 지상파는 흥행 부진 속에서도 돌파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미디어 환경의 변화로 TV 드라마 외에도 웹드라마, 넷플릭스 드라마 등이 다양하게 제작됐다. 드라마 면면을 살펴보면 540억대 대작부터 톱스타들의 복귀작, 새로운 소재를 앞세운 참신한 작품도 많았다.

◆'SKY캐슬', 최고 드라마…'눈이부시게'-'멜로가 체질' 웃었다



'2019 최고의 드라마' 설문조사에서는JTBC 드라마 활약이 두드러지며 新 드라마 왕국의 맹위를 떨쳤다. 지상파 드라마는 침체기 가운데서도 '동백꽃 필무렵'과 '열혈사제'가 순위권에 진입하며 자존심을 지켰다. tvN은 '호텔 델루나' '검색어를 입력하세요WWW' 등이 호응을 얻었지만 기대작들이 줄줄이 참패했다.


지난 2월 종영한 JTBC '스카이캐슬'은 63표를 얻어 이견 없이 올해 최고의 드라마로 꼽혔다. 대한민국의 입시 제도를 소재로 여성 주인공들을 내세웠던 'SKY 캐슬'은 각 인물들의 심리를 통해 누구나 감추고 싶어하지만 속내에 품고 있는 욕망과 갈등을 비췄다. 완성도 높은 연출, 배우들의 빼어난 연기까지 호평을 얻으며 최고의 화제작이 됐다. 시청률도 놀랍다. 1회 시청률 1.7%로 출발한 'SKY 캐슬'은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하며 마지막회 최고 23.8%의 수치를 이끌어냈다. tvN '도깨비'의 시청률을 뛰어넘어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이라는 성적을 썼다. 또한 염정아와 김서형은 물론 김혜윤 김보라 등 아역 연기자까지, 드라마 속 배우들이 모두 강렬한 존재감으로 사랑받았다.

JTBC '눈이 부시게'는 38표를 얻어 2위에, '멜로가 체질'은 26표를 얻었다. 두 드라마 모두 객관적인 시청률 성적보다 마니아 시청자들의 호응이 뜨거웠던 수작이었다. '눈이 부시게'는 알츠하이머 혜자를 통해 바라본 '시간'과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의미를 따뜻한 감성으로 풀어낸 드라마로, 김혜자와 한지민 등 배우들의 눈부신 연기가 빛났다. 이병헌 감독이 만든 '멜로가 체질'은 30대 동갑내기 친구 3인방의 이야기를 통한 높은 공감과 웃음 유발 병맛 대사와 곱씹어보고 싶은 명대사의 향연, 신선하고 매력적인 배우 조합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비록 시청률은 1%대에 머물렀지만, 웰메이드라는 호평이 쏟아진 뜨거운 작품이었다.

지상파 드라마와 tvN에서는 시청률 가뭄 속 단비 같은 작품들이 나왔다.



현재 방영 중인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19표를 얻어 4위에 올랐다. 대규모 제작비나 화려한 CG 없이도, 시골 동네를 배경으로 한 평범한 인물들의 소소한 일상과 따뜻한 멜로, 로맨스 기반에 미스터리 요소를 더한 풍성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탄탄한 스토리 위해 배우들의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가 돋보였던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WWW'(16표)와 SBS '열혈사제'(14표), tvN '호텔 델루나'(11표)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MBN '우아한 가', tvN '아스달 연대기'가 각각 2표를 얻었다. 이밖에 '검법남녀2', '특별근로감독관조장풍', '닥터프리즈너', '쌉니다 천리마마트', '배가본드', '열여덟의 순간', '황후의 품격', '킹덤', '구해줘2', '지정생존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왓쳐', '알함브라의 궁전', '봄밤', '왕이된남자', '미스터기간제' 등이 있었다.

◆'아스달 연대기', 최악의 드라마…톱스타 이름값 못했던 540억 대작

2019년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드라마들이 유독 많았다. 완성도에 대한 아쉬움은 물론 배우들, 촬영장 문제로 인한 잡음으로 시청자들을 실망 시킨 작품도 많았다.



2019년 최악의 드라마 설문조사에서는 tvN '아스달 연대기'가 총 36표를 얻어 불명예 1위에 올랐다. '최고의 드라마'에서도 3표를 얻었지만, 아쉬운 반응이 압도적이었다.

'아스달 연대기'는 가상의 땅 아스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투쟁과 화합, 그리고 사랑에 대한 신화적 영웅담을 담은 작품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태고 판타지'를 표방했다. 송중기와 장동건, 김지원, 김옥빈 등 초호화 캐스팅과 540억 대작, 9개월의 촬영 기간을 거친 사전제작까지, 안팎으로 화제작이었다. 그러나 '가상의 세계'에 접근하기 위한 시청자들의 '진입장벽'은 높았고 '난해하다' '어렵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역대 한국 드라마 최고 제작비가 투입된 것과 비교하면 시청률도 아쉽다. '아스달 연대기'는 첫회 6.7%의 시청률로 출발, 큰 반등 없이 5~7%대의 시청률을 유지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애초부터 시즌제를 염두하고 기획한 드라마인 만큼 열린 결말과 쿠키 영상까지 제작된 드라마. 제작진은 "시즌2는 여러 제반 조건 등을 검토하여 빠른 시간 안에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말을 아낀 상태다.



출연 배우들의 논란이 많았던 드라마들도 대거 '최악의 드라마'에 선정됐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는 25표를 얻어 2위에, TV CHOSUN '조선생존기'는 14표를 얻어 3위에 올랐다.

지난 1월 방송된 '동네변호사 조들호2'는 박신양의 복귀와 고현정의 합류로 화제를 모았으나 방영 내내 잡음에 시달렸다. 메인 PD 교체설, 박신양과 PD의 불화설이 터져나왔고 KBS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소문을 일축했으나 악재는 계속 됐다. 주연 배우 박신양이 허리 디스크 수술로 2주간 결방하며 이야기 흐름이 끊겼고, 조달환과 이미도가 갑작스럽게 하차하면서 배우 측이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들호2'는 결국 부진했고 시즌1의 영광을 재현하지 못한 채 아쉽게 막내렸다.

'조선생존기'는 당초 20회로 기획됐지만 주인공을 맡은 강지환이 성폭행 혐의로 구속 기소되는 초유의 상태에 직면했다. 방송과 제작이 전면 중단됐으며, 강지환의 대체 배우로 서지석이 합류한 뒤 우여곡절 끝에 방송이 재개됐지만 결국 16부로 조기종영 됐다. 강지환 악재 속 드라마는 0.9%로 초라한 종영을 맞았다.

배우들의 이름값이 아까운 드라마들도 많았으며, '연기돌'을 앞세운 드라마들도 대거 혹평을 받았다. 주지훈의 안방복귀작이었던 MBC '아이템'(14표), 이승기 수지 주연의 SBS '배가본드'(10표), 여진구 방민아의 '절대그이', 신혜수 김명수 주연의 '단 하나의 사랑'(각 9표)이 아쉬운 평가를 얻었다. 송승헌 주연의 '위대한 쇼'(8표), 한예슬 복귀작 '빅이슈'(8표), 박보영을 앞세운 '어비스'(7표) 등이 최악의 드라마에 이름을 올렸고, 제대하고 돌아온 임시완의 복귀작 '타인은 지옥이다'와 지창욱의 '날 녹여주오' 등도 각 7표를 얻었다.

기타 답변으로는 '남자친구', '황후의품격', '이몽', '초면에 사랑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신입사관 구해령', '너의 노래가 들려' '시크릿부티크' '국민여러분' '쌉니다 천리마마트' '퍼퓸' '어쩌다 발견한 하루' '레벨 업', '황금정원', '알함브라의 궁전', '달리는 조사관', '킬잇' 등이 나왔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