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기사회생' 류중일 감독 "진해수, MVP급 활약했다"
2019.10.09 오후 6:24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탈락 위기에서 벗어났다. 벼랑 끝에 몰렸던 LG 트윈스가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LG는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LG는 이로써 시리즈 전적 1승 2패를 만들었다.

LG는 출발은 좋지 않았다. 1, 2회초 연달아 키움에 실점하면서 0-2로 끌려갔다. 경기 초반 흐름은 키움쪽으로 넘어갔다.

[사진=정소희기자]


하지만 LG는 무너지지 않았다. 2회말 정주현이 1타점 적시타을 쳐 한 점을 따라붙었다. 4회말에는 채은성이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2-2 동점이 됐다.

LG는 기세가 올랐다. 기어코 경기를 뒤집었다. 7회말 1사 3루에서 오지환이 희생 플라이를 쳐 3루 주자 정주현이 홈을 밟아 3-2로 역전했다.


이어 8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카를로스 페게로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류중일 LG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현장 취재진과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선발 등판한 케이시 켈리가 6회까지 제몫을 해줬다. 뒤이어 나온 진해수, 정우영, 고우석도 잘 막아줬다"며 "오늘 내가 생각하는 MVP는 진해수"라고 말했다. 류 감독은 "7회초 무사 1루에서 8회초 1사까지 키움 좌타자들을 완벽히 잡아냈다"고 설명했다.

류 감독은 또한 "페게로의 솔로 홈런이 (승부에)결정적으로 작용했다. 세이브를 올린 고우석도 오늘 경기를 계기로 앞으로 잘 던져줄 거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류 감독은 4차전 선발투수 운용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임찬규가 선발투수로 나간다"며 "3, 4회까지는 갔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류 감독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임찬규 이후에는 이우찬과 배재준이 대기한다. 내일(10일)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잠실=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사진 정소희 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