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김연경 돌아온 女배구대표팀, 세르비아 꺾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주포이자 주장인 김연경(엑자시바시)이 코트로 돌아온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세계랭킹 1위 세르비아 발목을 잡았다.

스테파노 라비리니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여자배구대표팀은 24일 일본 도야마에 있는 도야마시티 김나지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주최 2019 월드컵 세르비아와 8차전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1 25-18 15-25 25-23)로 이겼다.

세르비아가 이번 대회에서 티아나 보스코비치(엑자시바시) 등 주전 대부분을 제외했지만 한국에게는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지난 2014년 월드그랑프리 이후 5년 만에 세르비아를 꺾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한국은 4승 4패(승점 12)로 세르비아와 승패를 나란히 했다. 세트 득실률에서 앞선 세르비아가 6위, 한국이 7위에 각각 자리했다.

한국은 김희진(IBK기업은헹)이 팀내 최다인 21점을 올렸고 전날(23일) 네덜란드전에 근육통으로 결장한 김연경은 하루 만에 다시 코트로 복귀해 19점을 기록했다.

이재영(흥국생명)과 미들 블로커(센터) 김수지(IBK기업은행)도 각각 15, 9점씩을 올리며 한국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세르비아는 아나 브엘리카가 21점, 엘레나 블라고에비치가 15점씩을 올렸다.

한국은 1세트에서 상대 추격을 잘 따돌렸다. 김희진과 이재영의 공격으로 세트 중반까지 17-13으로 앞선 한국은 이후 세르비아에 연속 실점해 17-15로 쫓겼다.

김연경이 해결사로 나섰다. 그는 상대 코트 빈 곳을 노려 연타 공격에 성공했다. 이어 김수지와 이재영이 각각 이동 속공과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내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한국은 2세트도 따냈다.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로 나온 김희진이 세트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세르비아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세르비아는 3세트를 만회했다. 4세트에서는 김연경이 제몫을 했다.

접전이 펼쳐졌고 두팀은 서로 점수를 주고 받았다. 한국은 세트 후반 19-19 상황에서 김연경이 시도한 페인팅 공격이 상대 코트에 떨어지며 20-19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이 디그한 공을 김연경이 오픈 공격으로 마무리해 점수 차를 벌렸다. 김연경은 세트 후반 집중력을 보였다.

그는 23-22 상황에서 연달아 두 차례 오픈 공격을 시도했고 모두 점수로 연결됐다. 김연경의 4세트 막판 활약 속에 한국은 귀중한 승수 하나를 더했다.

한편 라비리니 감독은 세르비아전을 맞아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에게 휴식을 줬다. 이다영을 대신해 염혜선(KGC인삼공사)이 공격수들과 손발을 맞췄다. 여자배구대표팀은 앞으로 이틀 동안 휴식을 취한 뒤 27일 케냐를 상대로 9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김연경·박정아 25점 합작…女배구, 월드컵 2승째


    '이재영 23점' 女배구, 아르헨 꺾고 월드컵 3승째 신고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