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 "10승 달성 유희관, 너무 고마운 투수"
2019.09.21 오후 3:04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전날 7년 연속 10승 달성에 성공한 좌완 유희관을 극찬했다.

김 감독은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앞서 "유희관이 비 때문에 선발 로테이션이 계속 밀리면서 감독 입장에서는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며 "10승을 달성해 다행이고 너무 고마운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유희관은 전날 KIA전에 선발등판해 7.2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0승째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KBO리그 역대 4번째 7년 연속 10승 달성의 주인공이 되는 기쁨을 누렸다.

김 감독은 유희관이 매년 부상 없이 선발투수로서 제 몫을 해준 부분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렸다.


김 감독은 "유희관의 지난해 성적이 좋지 않았음에도 10승을 따냈다"며 "매년 큰 부상 없이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해준 것도 대단한 성과"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두산은 우완 이용찬을 선발로 내세워 4연승에 도전한다. 이용찬은 올 시즌 24경기 6승 10패 평균자책점 4.29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KIA를 상대로는 2경기 1승 1패 평균자책점 7.20으로 큰 기복을 보였다.

/잠실=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