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프리드릭 완봉·스몰린스키 2홈런 앞세워 SK 제압
2019.09.18 오후 9:00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NC 다이노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선두 SK 와이번스에 완승을 거뒀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이겼다.

NC는 홈런포로 초반 기선을 잡았다. 2회초 2사 후 제이크 스몰린스키가 SK 선발 우완 헨리 소사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사진=NC 다이노스]


추가점도 스몰린스키의 방망이에서 나왔다. 스몰린스키는 4회초 2사 2루에서 소사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폭발시키면서 스코어를 3-0으로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NC는 SK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5회초 무사 1·3루에서 이명기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4-0으로 달아났다.


NC는 6회초 공격도 쉽게 지나치지 않았다. 1사 3루에서 소사의 폭투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며 한 점을 보탠 뒤 2사 후 노진혁이 소사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작렬시키면서 6-0의 여유 있는 리드를 잡았다.

NC는 이후 선발투수 크리스천 프리드릭이 9회까지 SK 타선을 무실점으로 묶어내면서 6-0의 승리를 지켜냈다.

[사진=NC 다이노스]


NC는 프리드릭이 완봉승을 따내며 승리의 발판을 놓은 가운데 스몰린스키가 2홈런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힘을 보탰다.

반면 SK는 소사가 6이닝 6실점으로 난조를 보였고 타선까지 침묵하면서 2연패에 빠지게 됐다.

/인천=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