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다저스전 동점 솔로포 '시즌 16호'
2019.09.18 오후 1:44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지만(28, 탬파베이 레이스)이 5일 만에 다시 대포를 가동했다.

최지만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 원정 경기에서 짜릿한 손맛을 봤다.

1루수 겸 4번타자로 선발 출전한 최지만은 소속팀이 1-2로 끌려가고 있던 6회초 맞은 타석에서 균형을 맞추는 홈런을 쳤다. 그는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나와 다저스 4번째 투수 페드로 바에스를 상대로 솔로 홈런(시즌 16호)를 만들었다.

[사진=뉴시스]



그는 바에스가 던진 5구째 배트를 돌렸다. 잡아당긴 타구는 오른쪽 담장을 넘어갔고 탬파베이는 2-2를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최지만은 지난 12일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맞대결에서 홈런 2방을 몰아쳤다. 최지만은 다저스전에서 첫 번째 타석과 두 번째에서는 각각 투수 앞 땅볼과 삼진을 기록했다.

두팀의 경기는 7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2-2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