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타수 무안타' 추신수, 4G 연속 안타 마감
2019.09.18 오후 12:05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마감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추신수는 1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휴스턴 선발 저스틴 벌렌더에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어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도 벌렌더를 상대로 헛스윙 삼진을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추신수는 좀처럼 타격감을 찾지 못했다. 팀이 0-1로 끌려가던 6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벌렌더와 세 번째 대결을 펼쳤지만 2루 땅볼로 아웃되며 더그아웃으로 발길을 돌렸다.


마지막 타석도 안타 생산에 실패했다. 추신수는 팀이 1-4로 뒤진 8회초 1사 후 바뀐 투수 윌 해리스를 상대했지만 3루수 땅볼에 그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추신수는 이날 무안타로 침묵하면서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4경기에서 마감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종전 2할6푼8리에서 2할6푼6리로 하락했다.

한편 텍사스는 휴스턴에 1-4로 패하며 4연패에 빠지게 됐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