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이보람, 3연승 '나이팅게일'이었다…"행복했다" 눈물
2019.07.21 오후 6:44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복면가왕' 3연승을 기록한 가왕 '나이팅게일'은 씨야의 이보람이었다.

21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도전하는 나이팅게일과 복면가수 4인의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지니'는 '나이팅게일'의 4연승을 저지하고 새로운 가왕의 자리에 앉았다.

[사진=MBC]


이날 가면을 벗은 '나이팅게일'의 정체는 실력파 그룹 씨야의 이보람이었다. 그는 "두번째 출연이라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가면을 벗는게 감격스러웠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이보람은 "첫 출연 때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 한곡 안에 모든 걸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최선을 다했는데"라며 "다시 나오는데 부담감이 컸다"고 했다.


이어 "가왕으로 있을 때 늘 도전하는 느낌으로 방어전을 치렀다. 저한테 왜 이러시냐고 할 정도록 어려운 상대를 만났다"면서도 "오늘 만큼은, 가왕의 소중한 자리에 있을때 가왕의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 이 노래를 부를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이보람은 '국민 가왕' 조용필의 레전드 곡을 선곡해 감동을 전했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