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양상문 감독 "불펜투수들 호투로 승기 잡았다"
2019.05.15 오후 11:03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짜릿한 역전승과 함께 3연승을 질주했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8-4로 이겼다.

롯데는 3-4로 끌려가던 8회말 빅이닝을 만들어내며 8-4로 경기를 뒤집었다. 2사 1·2루에서 손아섭의 1타점 2루타로 동점을 만든 뒤 곧바로 전준우가 2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6-4로 경기를 뒤집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는 계속된 2사 1루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신용수가 LG 신정락을 상대로 데뷔 첫 타석에서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쳐내며 8-4로 달아났다.

롯데는 구승민이 LG의 9회초 마지막 저항을 무실점으로 잠재우면서 8-4의 승리를 지켜냈다. 이날 승리로 3연승과 함께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도 확보하게 됐다.

양상문 롯데 감독은 경기 후 "선발 장시환이 조기에 내려갔지만 중간투수들이 실점을 최소화하면서 승부를 이길 수 있게 끌고 갈 수 있었다"며 "신용수의 홈런은 기대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평가했다.

/사직=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