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김병철 "윤세아에 '해투' 출연 얘기 안해..혼날 것 같다"
2019.03.15 오전 12:43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병철이 윤세아와 함께 연기를 하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는 방송을 앞두고 있는 '닥터프리즈너'의 출연진이 출연했다.

이날 김병철은 전작 'SKY 캐슬'에서 케미를 발산했던 윤세아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김병철은 "오늘 여기 나온다는 이야기 안했는데, 혼날 것 같다"고 말했다.

해피투게더 [KBS 캡처]



김병철은 "연기 도중 심쿵한 적이 있다"고 말하며 "지금도 가끔 연락을 한다. 작품할 때 의지가 많이 됐다. 연기에 대한 조언을 많이 해서 그대로 따라했는데 결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조윤희는 "주변에서 자꾸 이야기하면 잘 되지 않냐"고 물었고, 김병철은 "오히려 주변에서 이야기하니까 잘 안되는 거 같다. 모른 척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