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닿다' 유인나, 이동욱에 마약 스캔들 진실 밝혔다 '눈물'
2019.03.13 오후 10:07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유인나가 마약스캔들에 대해 밝혔다.

13일 방송된 tvN '진심이 닿다'에서는 오진심 스토커 이강준(김견우 분)과 마주친 권정록(이동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강준은 권정록과 함께 있는 오진심(유인나 분)을 찾아오고, 권정록이 "뭐냐"고 하자 "사람을 잘 못 본 것 같다"고 말한다.

오진심은 "저 사람, 내가 아는 사람이다"고 하도, 권정록은 "알고 있다"고 한다. 그날 권정록은 두려워하는 오진심을 그냥 보낼 수 없어 같이 밤을 보낸다.

진심이 닿다 [tvN 캡처]


오진심은 울면서 이강준과 얽힌 마약 스캔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강준은 팬이라면서 오진심에게 접근했고, 자신이 투자하는 영화에 여주인공으로 캐스팅한다.

이후 이강준은 오진심을 따로 불러 위협했고, 그때 경찰들이 들이닥쳐 마약 혐의로 이강준을 체포한다.


오진심은 "난 마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 하지만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로 구설수에 휘말렸고, 자극적인 기사들이 쏟아졌다. 너무 두려웠다. 아무리 진실을 이야기해도 사람들은 듣지 않았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권정록은 오진심을 위로했고, 자신을 오해하지 말라는 오진심에게 "오해 안한다"고 말했다.

‘진심이 닿다’는 배우 오진심이 로펌에 위장취업하면서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로맨스로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