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PD "배낭여행 실력자 류준열, 이제훈 추천"
2019.02.21 오후 2:59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트래블러' 최창수 PD가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연출 최창수, 부제 배낭 멘 혼돈의 여행자, 트래블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류준열·이제훈, 최창수·홍상훈 PD, 김멋지·위선임 작가 등이 참석했다.

'트래블러'는 류준열과 이제훈이 제작진의 간섭 없이 스스로 여행의 모든 순간을 모험하고 만끽하면서 비로소 스타의 삶이 아닌 배낭 여행자의 생활을 즐기는 프로그램. 이들은 낯설지만 매력적인 나라 쿠바를 선택해 최근 2주 간의 여행을 마쳤다.



최창수 PD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배낭 여행자의 모습을 최대한 리얼하게 구현한 여행 프로그램이다"라고 '트래블러'를 설명했다.

여행 관련 책을 발간했을 만큼 '여행광'인 최창수 PD는 "여행자가 3명 이상이 되면 숙소를 잡는 등 어려움을 겪기 쉽다"고 노련함을 드러내며 "소위 '빡센 배낭여행'을 프로그램으로 표현하기 위해선 둘 중 한 명은 배낭여행 실력이 있는 분이어야 했다"고 전했다.


그는 "류준열 씨가 배낭여행 실력자로 잘 알려져있어 실제 캐스팅을 하기 전부터 가상 출연자로 세운 인물이었다. 또 '청춘'과 가장 잘 어울리는 연예인이 이제훈 씨였고 류준열 씨가 그를 추천했다"며 "이후 수많은 생각과 노력이 합쳐져 이렇게 캐스팅이 완성됐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트래블러'는 이날 밤 11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에 방영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