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새 코너 '스카이캔슬' 출격…"김서형 역 김니나 맹활약"
2019.01.13 오전 11:28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개그콘서트'에 화제의 드라마를 패러디한 '스카이캔슬'이 등판한다.

13일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신봉선, 권재관, 송준근, 박소라, 김니나까지 2018 KBS 연예대상 수상자가 대거 포진된 새 코너 '스카이캔슬'을 새롭게 선보인다.

'스카이캔슬'은 상류층을 배경으로 하지만 B급 감성이 충만한 코너로, JTBC 드라마 'SKY 캐슬' 속 캐릭터들의 개성을 살린 스타일링과 코믹한 연기가 펼쳐진다.



녹화를 마친 '스카이캔슬' 팀은 "사실 지금까지 해왔던 스타일과 달라서 다들 조금 긴장하고 무대에 올라갔다"며 "패러디를 하는 게 저희에게는 도전이었다. 나름대로 각자 다른 장르의 개그를 했기 때문에 안 해본 연기여서 다 같이 손잡고 귀신의 집에 들어가는 것처럼 무서웠다"고 웃픈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한 오랜만에 새 코너로 찾아온 김민경은 "개그라는 게 준비하기 힘들고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보니 방황하기도 했는데 불러주셔서 정말 감사했다"며 "성대모사를 처음으로 해봐서 어색하고 부담스러웠지만 계속 발전시켜서 완성도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특히 '스카이캔슬' 멤버들은 첫 무대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김서형 역할을 제대로 소화해 낸 막내 김니나의 활약을 칭찬하며 "저희는 크게 바라는 거 없다. 김니나 씨가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후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스카이캔슬' 팀은 "재미있게 봐주시길 바란다"며 "첫 주에 모든 것을 다 평가하지 마시고 에필로그라고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 이제 한 발자국을 디디는 거니까 앞으로를 더 기대하고 봐주시면 거기에 부응할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개그콘서트'는 13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