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돌' 유승호 "대본 보면서 계속 웃어…예쁜 모습 가득"
2018.12.07 오후 2:59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유승호가 '복수가 돌아왔다' 출연 이유에 대해 말했다.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유승호는 "대본을 너무 재미있게 읽었고 보면서 계속 웃고 있었다. 제가 학교 다녔을 때처럼 너무 아름답고 예쁜 모습으로 가득 차있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로맨스 뿐만 아니라 세호의 과거들을 풀어나간다. 한 가지의 장르만 있는 게 아니라 크게 보면 두 가지의 장르가 있다. 이 이야기들이 난잡하지 않게 풀어나가지는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었다. 다시 인간성을 찾아가는 모습도 좋았다"고 설명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유승호 분)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엉뚱하고 따뜻한 감성의 로맨스 드라마다.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 김미경, 김재화, 김여진, 연준석 등이 출연한다.

유승호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자퇴로 포장된 퇴학을 당하는 강복수 역을 맡았다. 복수는 빼앗긴 자신의 인생을 대신 살아보기로 한다. 쫓겨났던 학교로 다시 돌아가, 손수정(조보아 분)과 오세호(곽동연 분)에게 복수하려 한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