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故김주혁 유작 '흥부'
2018.01.15 오전 10:47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 조혁 역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故김주혁이 영화 '흥부'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15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 자'(이하 '흥부', 감독 조근현, 제작 대명문화공장·롯데엔터테인먼트)에서 힘든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 조혁을 연기한 故김주혁의 스틸을 공개했다.

데뷔 이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하며 연기활동을 펼쳐온 故김주혁은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에서 대통령의 딸을 사랑한 말단 형사 상현의 로맨스 연기로 주목 받았다. 이후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에서 10년 동안 한 여자만 사랑하는 순박한 광식으로 공감을 이끌어냈다.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에선 사랑을 나눠가질 수 없는 남편 덕훈역으로 독보적인 현실 로맨스 연기, 소설 '춘향전'을 재해석한 영화 '방자전'에서는 춘향을 탐하는 방자로 과감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또한 그는 영화 '비밀은 없다'에서 비정한 정치인의 욕망과 부성애를 오가는 연기로 호평 받았다. 특히 작년 1월 개봉한 영화 '공조'에서는 강렬한 악역 연기를 선보여 영화로 첫 트로피를 거머쥐며 대체 불가한 배우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이처럼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대중을 사로잡은 그는 '흥부'를 통해 8년만에 사극으로 돌아온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진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 '흥부'에서 故김주혁은 조선의 희망을 꿈꾸며 부모 잃은 아이들과 백성을 돌보는 조혁을 연기한다. 조혁은 피폐해져 가는 삶으로 힘든 백성들을 위해 한없이 희생하며 따뜻하다가도 권력과 불의 앞에선 누구보다 강단 있는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특히 조혁은 권력에 눈이 멀어 조선을 삼키려는 정반대의 형 조항리(정진영 분)와 남보다 못한 형제로 등장, 도성을 뒤흔든 조선 최고의 천재작가 흥부(정우 분)의 소설 '흥부전' 속 주인공으로 그려진다. 난세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조혁은 풍자와 해학을 담아낸 이야기의 중심에서 뜨거운 열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故김주혁은 "항상 즐겁게 작업해 모든 장면이 다 기억에 남는다. 특히 처마 위에 올라가 촬영한 장면에서는 마치 내가 조혁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고 전해 영화 속 그의 모습을 기대케 한다.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기존의 '흥부전'이 아닌 새로운 이야기다. 뭉클하면서도 통쾌함까지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흥부'는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