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최다니엘X이원근, '단무지 데칼코마니' 변신
2018.01.15 오전 7:00
제작진 "두 사람, 친형제 못잖은 돈독한 우애"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저글러스' 최다니엘과 이원근이 한 지붕 동거생활을 시작하며 '데칼코마니 브로맨스'를 선보인다.

최다니엘과 이원근은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 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 제작 스토리티비)에서 철저히 베일에 휩싸인 남치원과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문제적 반항아 황보 율 역을 각각 맡고 있다.





이와 관련 최다니엘과 이원근이 '전세 역전 동거생활'이 포착됐다. 극중 윤이(백진희 분) 집에서 나온 치원이 율의 집에서 잠시 얹혀살게 되는 장면. 오렌지색 트레이닝복을 맞춰 입은 치원과 율은 함께 거실에서 얘기를 나누는가 하면 소파에 나란히 앉아 맥주를 마시는 등 '데칼코마니 자태'로 다정함을 과시하고 있다. 더욱이 율에게 항상 까칠하기만 했던 치원이 율의 집 테이블을 닦고, 자신의 무릎에 누워 자고 있는 율의 등을 토닥토닥 두드리는 전세 역전 모습이 폭소를 자아낸다.


극 초반 같이 살자는 율의 제안을 냉정하게 거절했던 치원이 무슨 사연으로 인해 제 발로 율의 집에 들어가게 된 것인지, 커플 트레이닝 복을 입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호기심을 돋운다.

두 사람의 동거 장면은 경기도 안성시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스태프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똑같은 오렌지색 트레이닝복을 입고 나온 두 사람은 각자의 차림새와 모습을 확인하고 연신 유쾌한 웃음을 터트렸다. 더욱이 두 사람은 시종일관 꼭 붙어 앉은 채 장면을 더욱 맛깔나게 살리기 위한 의견을 주고받고 조언을 건네는 등 어느 연인 못지않은 다정함과 열정으로 현장의 열기를 드높였다.

제작진은 "최다니엘과 이원근은 촬영장에서 만났다하면 친형제 못지않은 돈독한 우애를 자랑한다"며 "서로 혼자 사는 게 익숙했던 치원과 율이 함께 살기 시작하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고, 조언을 나누는 형제 케미를 발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저글러스' 13회는 1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