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집사부일체' 이승기 "난 옛날 스타일…웃음 강박 있어"

"맞춰 나가다 보면 우리만의 색깔이 나올 거라 생각"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이승기가 새로운 예능 환경에 적응 중이라고 밝혔다.

5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집사부일체'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군 제대 후 첫 예능 복귀에 나선 이승기는 "예전에 예능을 하던 스타일이라 틈이 있으면 안되고 웃음이 끊임없이 있어야 한다는 강박을 갖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집사부일체'를 촬영하면서 제가 예전에 하던 예능과는 방식이 굉장히 달랐다. 관찰 예능을 처음 하다보니 아직 익숙하지 않고 이게 과연 TV에 어떻게 나가고 방송이 될까 찍으면서도 고민이 많이 됐던 부분"이라고 말했다.

또 "첫 회 모니터를 하고 이런 식으로 나가는구나 알기 시작했다. 맞춰 나가다 보면 우리만의 색깔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집사부일체'는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 청춘 4인방이 자신의 분야에서 성공을 이룬 사부와 1박 2일의 시간을 함께 지내며 배움을 얻는 과정을 그리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집사부일체', 31일 첫 방송…이승기 日 예능 출격


    비투비 육성재, 허리 부상으로 활동 중단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