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최신
  2. 연예
  3. 스포츠
  4. 포토
  5. 라이브캐스트


타이스 30득점 대폭발 삼성화재, 우리카드 꺾고 1위 질주

[삼성화재 3-2 우리카드]풀세트 접전에서 웃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삼성화재가 성탄 전야에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선두를 달렸다.

삼성화재는 24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우리카드전에서 세트 점수 3-2(25-21 21-25 15-25 25-20 15-11)로 이겼다.

3연승에 승점 2점을 더한 삼성화재는 14승 4패(승점 38점)가 되며 2위 현대캐피탈(10승 7패, 33점)과의 승점 차를 5로 벌리며 1위를 이어갔다. 우리카드(21점)는 6위에 머물렀다.

주포 타이스가 블로킹 두 개를 더해 30득점을 해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박철우가 16득점, 김규민이 블로킹 3개 포함 12득점을 해냈다. 우리카드는 파다르가 31점(서브득점 5개), 최홍석 24득점을 해냈지만 5세트 기싸움에서 밀리며 경기를 내줬다.

1세트는 삼성화재의 몫이었다. 우리은행은 10개의 범실로 스스로 무너졌고 21-25로 내줬다. 그러나 2세트 정신을 차린 우리카드가 25-21로 이기며 균형을 맞췄다.

분위기를 잡은 우리카드는 3세트 힘 빠진 삼성화재를 상대로 파다르의 연이은 득점이 터지면서 25-15로 가져왔다. 삼성화재는 벌어진 점수에 주전 자원을 일찌감치 벤치로 빼내며 4세트를 대비했다.

삼성화재의 강팀 본색은 4세트부터였다. 우리카드에 5-11로 뒤졌지만 타이스의 연속 득점에 박철우의 서브 득점이 통하면서 경기를 뒤집었고 이후 25-20으로 뒤집기에 성공했다.

기력을 회복한 삼성화재는 5세트 타이스의 연속 득점에 박상하의 속공이 터지면서 13-10으로 도망갔다. 이후 박철우의 스파이크로 경기를 끝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

    포항, 브라질 경험 미드필더 김현솔 영입


    기성용, 웨스트햄에서 관심…이적설 '모락모락'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