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조이人]② 지혜원 "성격 좋은 지창욱 선배, 타격감 좋아…교복 계속 입고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인터뷰)배우 지혜원,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퀸 꿈꾸는 윤혜라 役 열연
"노정의, 동생이지만 프로 선배…대처 능력+애티튜드 많이 배웠다"
"일반적이고 청량한 캐릭터 해보고 싶어, 먹방+여행 예능 자신 있어"
밝은 에너지+맏언니 같은 듬직함…폭넓은 스펙트럼 기대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밝고 생기가 넘친다. 웃음도 많고 주변을 밝게 하는 에너지로 가득 하다. 1시간이 채 되지 않는 인터뷰 시간이 짧게 느껴질 정도로 대화를 하면 할수록 빠져드는 매력이 큰 배우 지혜원이다. 지금까지 작품에서 보여준 강렬하고 개성 강한 캐릭터와는 달리 본인의 성격과 비슷한, 귀엽고 사랑스러운 역할을 보고 싶은 바람이 샘솟는다.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에 비밀을 품은 전학생이 입학한 후 견고했던 그들의 세계에 균열이 생기며 벌어지는 이야기의 하이틴 스캔들이다. 노정의, 이채민, 김재원, 지혜원, 이원정 등이 열연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지혜원은 주신고 퀸이자 절친인 재이(노정의 분)를 누르고 주신고 '퀸헤라'가 되고자 하는 윤헤라 역을 맡았다. 윤헤라는 사람도 물건도 가지고 싶은 건 가져야 직성이 풀리는 질투의 화신으로 유일하게 탐낼 수도, 가질 수도 없는 리안(김재원 분)을 가진 재이에게 질투심과 열등감을 폭발시킨다.

지혜원은 '질투의 화신' 캐릭터에 맞게 묘하게 날 선 말투, 매서운 눈빛으로 범접 불가 존재감을 뽐냈다. 어디로 튈지 몰라 더 긴장감을 형성하는 캐릭터를 자유분방하면서 사랑스럽게 표현해냈다. 또 재이를 무너뜨리고 리안을 가지고야 말겠다는 굳은 의지뿐만 아니라 리안을 향한 지고지순한 마음, 절친 재이에 대한 애증을 탄탄한 연기력과 풍부한 감정으로 완성해 내 호평을 이끌었다. 미운 캐릭터가 맞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러블리한 빌런을 탄생시킨 것.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KBS2 '어쩌다 마주친, 그대' 등 출연작마다 기대와 예상을 뛰어넘는 호연으로 주목받아온 지혜원의 탄탄한 연기 내공이 이번 '하이라키'에서도 제대로 통했다는 평가다. 다음은 지혜원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 노정의 배우와 절친 연기를 했는데, 대선배이지 않나.(웃음) 호흡 맞추면서 놀랐다, 배웠다 하는 부분이 있나?

"어려서부터 연기를 해와서 현장 대처 능력이나 애티튜드가 프로다. 배울 것이 많았다. 저보다 어린데 프로인 것이 멋있고 신기했다. 정말 많은 도움이 됐다."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 시리즈를 보면서 재이가 헤라에게 너무한다는 생각을 계속했다. 분명 친한 친구인데, 속내를 솔직하게 말하거나 살갑게 대해주면 헤라가 그 정도로 서운해하고 삐뚤어지지 않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연기하면서도 서운한 부분이 있지 않았나?

"그랬다. 촬영 중에 서운하다는 얘기를 할 정도였다. 오래 본 친구에게 친근하게 대해주면 될 텐데 말도 툭 던진다. 물론 재이가 처한 환경 속에서 자연스럽게 그렇게 된 것도 있겠지만 헤라 입장에서는 속상하다. 또 명령조로 말하니까 엄청 서운할 것 같더라. 연기할 때도 속상할 때가 있어서 표정이 자연스럽게 나왔다."

- 대화를 나누다 보니 굉장히 밝은 성격인 것 같다. 거기에 동생들을 잘 챙겨주고 이끌어주는 맏이 느낌도 있다. 실제론 외동딸이더라.

"밝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지만 표출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그리고 먼저 나서서 하자! 하는 느낌보다는 뒤에서 밀어주고 마무리를 맺어주는 성향이 크다. 외동이긴 한데, 부모님이 맞벌이하셔서 어려서부터 혼자 해결하는 것이 익숙하다. 또 눈치가 빠르다. 그러다 보니 사회생활 나가서 눈치껏 행동하고 서포트하는 것이 편한 것 같다."

- MBTI가 INFJ인데, 배우 생활을 할 때 이런 자신의 성향이 잘 맞는 것 같나?

"캐릭터 연구를 할 때 자연적으로 상상을 많이 하게 된다. 걸음걸이나 말투, 톤을 정할 때 별별 생각을 다 한다. 상상하고 생각하는 폭이 큰 편이다. 헤라도 저와 원체 다르다 보니 상상이 더 필요했다. 이 친구가 앉아있을 때 손동작, 제스처, 톤이 어떨까 상상해봤다. 산책하거나 할 때 캐릭터처럼 걸어본다. 단 누가 보면 안 되니까 밤에 해야 한다.(웃음) 당차고 적극적인 인물이라 걸음걸이에도 나타날 것 같아서 모델 워킹 연습을 해보곤 했다. 버스나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도 주변 사람 관찰을 많이 한다. 다양한 연령과 성향이 있는 분들이 많아서 유심히 보는데, 그런 것이 연기할 때 도움이 되더라."

배우 지혜원이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에서 열연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지혜원이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에서 열연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계획도 잘 짜는 편인가. 목표를 세운 것이 있나?

"원래 계획을 하는 편이었는데, 인생을 살아보니 계획대로 되는 것은 없다. 더군다나 제가 하는 일은 계획대로 되지 않는 것이 당연하더라. 그래서 저 나름대로 융통성이 생기고 내려놓는 방법을 터득하게 됐다. 일할 때는 P처럼 살려고 한다. 올해 목표도 정하지 않는 것이 목표였다. 저는 저를 채찍질하는 편이라, 저를 괴롭히지 않으려 계획도 안 세우려고 한다. 그렇게 많이 바뀌는 것 같다."

- 앞으로 해보고 싶은 캐릭터나 장르가 있나?

"지금까지 개성 강하고 악역이라고 할 수 있는 캐릭터를 많이 했다. 밝고 통통 튀는 느낌이 있었으니까 이제는 좀 일반적이고 청량한 느낌을 내는 캐릭터를 만나고 싶다. 로코도 좋다."

- 계속 교복을 입었는데, 교복에 대한 생각은 어떤가?

"교복은 입을 수 있을 때까지 입고 싶다. 다양한 성인 역할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지만, 교복을 입는 건 시기가 있더라. 나중에는 못 입을 날이 오니까 입을 수 있을 때까지 입자는 마음이다.(웃음)"

- '안나라수마나라' 팀과 함께 티빙 예능 '청춘TM'에 출연하기도 했다. 첫 예능에서 정말 다양한 면을 보여줬고 팀워크도 좋다는 생각을 했다. '하이라키'에서는 지혜원 배우가 놀림을 많이 당했다고 했는데 '안나라수마나라' 팀 안에서는 지창욱 배우가 타격감이 좋아서인지 놀림을 많이 받더라. 그런 지점에서도 배우들끼리 굉장히 친하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어땠는지 궁금하다.

"지창욱 선배님이 성격이 진짜 좋으시다. 촬영할 때엔 서로 놀릴 생각을 못 했는데 '청춘MT'는 놀러 가는 예능이다 보니 선배님과 장난을 많이 치곤 했다. 선배님께는 죄송하지만(웃음), 타격감이 좋아서 더 그랬던 것 같다. 예능 자체도 처음인데 선배님들과 MT를 간다는 건 상상도 못 한 일이다. 예능 촬영이라 그렇게 많은 배우가 모일 수 있는 특수한 케이스고, 판타지 같은 느낌이었다. 존경하던 분들과 놀고 게임을 하고 그런 것이 정말 재미있었다. 아쉬운 건 짧은 시간에 게임만 많이 하다 보니 덜 친해진 것 같다."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 '하이라키' 팀과는 '아는 형님'에 나가기도 했는데, 앞으로 또 해보고 싶은 예능이 있나?

"여행이나 먹방 예능을 하고 싶다. 제가 먹는 걸 너무 좋아한다. 제가 운동하는 이유다. 리액션도 잘한다. 평소 여행도 좋아하다 보니 그런 예능이면 해보고 싶다."

- 평소 드라마, 영화도 자주 보는 편인가?

"원래는 많이 보려고 하는데, 이제 직업병이 생겨서 그런지 그 자체로 즐기는 것이 아니라 그 뒷 상황을 생각하게 되더라. 저 신을 몇 번 찍었을지 세세하게 보니까 쉬는 기분이 안 든다. 드라마를 보면서 '저 신 진짜 힘들었겠다'라는 생각을 하더라. 그래서 요즘은 피하고 유튜브를 더 많이 봤다. 그래도 최근 인기 있었던 '눈물의 여왕', '선재 업고 튀어' 다 봤고, '돌풍'도 봤다. 엄마가 정주행해서 하루 만에 다 보셨다. 그래서 저도 같이 봤는데 '돌풍'엔 대선배님이 많이 나와서 연기 공부하는 느낌으로 봤다."

- 인생 드라마가 있다면 꼽아달라.

"'도깨비'를 재미있게 봤고, '연애의 발견'도 좋아한다. 딱 하나만 꼽으라면 '도깨비'인 것 같다. '도깨비' 만큼 울고 웃으면서 본 작품이 없는 것 같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이人]② 지혜원 "성격 좋은 지창욱 선배, 타격감 좋아…교복 계속 입고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