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조이人]① "공통점無" '하이라키' 지혜원, 악녀인데 밉지 않은 '러블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인터뷰)배우 지혜원,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퀸 꿈꾸는 윤혜라 役 열연
"성격부터 환경까지, 공통점 찾을 수 없는 캐릭터…그래서 매력적"
"처음 해본 뺨 때리는 신+파티장 댄스, 어려웠지만…다 내려놓고 연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지혜원이 '하이라키'로 다시 한번 배우 존재감을 빵 터트렸다. 분명 미울 수밖에 없는 악녀 캐릭터인데, 밉기는커녕 안쓰럽고 연민까지 느껴진다. 지혜원의 말처럼 "순수함"이 돋보이기 때문. 철없긴 하지만, 자신의 감정에 너무나 솔직한 윤헤라를 아주 사랑스럽게 연기해낸 지혜원의 '러블리 매력'에 푹 빠지게 된다.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에 비밀을 품은 전학생이 입학한 후 견고했던 그들의 세계에 균열이 생기며 벌어지는 이야기의 하이틴 스캔들이다. 노정의, 이채민, 김재원, 지혜원, 이원정 등이 열연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지혜원은 주신고 퀸이자 절친인 재이(노정의 분)를 누르고 주신고 '퀸헤라'가 되고자 하는 윤헤라 역을 맡았다. 윤헤라는 사람도 물건도 가지고 싶은 건 가져야 직성이 풀리는 질투의 화신으로 유일하게 탐낼 수도, 가질 수도 없는 리안(김재원 분)을 가진 재이에게 질투심과 열등감을 폭발시킨다.

지혜원은 '질투의 화신' 캐릭터에 맞게 묘하게 날 선 말투, 매서운 눈빛으로 범접 불가 존재감을 뽐냈다. 어디로 튈지 몰라 더 긴장감을 형성하는 캐릭터를 자유분방하면서 사랑스럽게 표현해냈다. 또 재이를 무너뜨리고 리안을 가지고야 말겠다는 굳은 의지뿐만 아니라 리안을 향한 지고지순한 마음, 절친 재이에 대한 애증을 탄탄한 연기력과 풍부한 감정으로 완성해 내 호평을 이끌었다. 미운 캐릭터가 맞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러블리한 빌런을 탄생시킨 것.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KBS2 '어쩌다 마주친, 그대' 등 출연작마다 기대와 예상을 뛰어넘는 호연으로 주목받아온 지혜원의 탄탄한 연기 내공이 이번 '하이라키'에서도 제대로 통했다는 평가다. 다음은 지혜원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 '하이라키' 공개 후 시간이 좀 흘렀는데 어떻게 보냈나?

"홍보 활동 끝난 후 쉬는 날에는 운동하고, 주말엔 부모님과 드라이브하러 가곤 했다. '하이라키'에 학교로 나온 곳이 국립생태원인데, 거기로 드라이브하러 갔다. 부모님 얼굴을 거의 주말에만 보다 보니 밥 먹고 시간 내서 함께 보내는 편이다."

- 부모님은 작품에 대한 코멘트를 해주시는 편인가?

"일적인 코멘트는 안 해주시는데 간단한 반응은 해주신다. 이번 '하이라키'는 제 실제 성격과 많이 다르다. 할머니, 가족의 입장에서는 저와는 너무 다른 인물을 연기한 거라 그 반응을 보는 것이 재미있다."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넷플릭스 드라마 '하이라키'에서 '질투의 화신' 윤헤라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지혜원이 3일 서울 중구 중림동 조이뉴스24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 윤헤라와 싱크로율이 얼마인 건가?

"11%?(웃음) 공통점을 찾으라고 하면 성별 정도밖에 없을 정도로 공통점이 정말 없다. 성격, 성향, 옷 스타일, 자라온 환경이 정반대다. 그래서 매력적이고 호기심이 많이 생겼다."

- 전혀 다르기 때문에 어렵기도 할 테지만, 그만큼 재미있는 지점도 있었을 것 같다.

"저는 캐릭터를 연기할 때 계획을 하고 모든 것이 갖춰질 때 편안함을 느낀다. 하지만 헤라는 자유분방하고 즉흥적이고 예측하기 어렵다. 저랑은 다르다 보니까 성향을 연구할 때 대본을 많이 보면 볼수록 갇힐 거라고 생각했다. 헤라는 대본을 덜 보고 내려놓으려고 했다. 캐릭터 연구하고 액팅할 때 자유분방하게 해보고 톤도 다르게 하려고 했다."

- 혹시 캐릭터 연구할 때 참고한 캐릭터나 작품이 있나?

"참고하면 너무 비슷한 결로 갈 것 같아서 따로 하지는 않았는데, 자연스럽게 떠오른 건 '상속자들'의 유라헬 혹은 '가십걸'이었다. 따라 하지는 않았고 인지 정도만 했다."

- 배현진 감독은 헤라 캐릭터에 대해 어떤 디렉팅을 해줬나?

"'밉고 악랄한 행동을 하는데 전형적인 빌런이나 악녀로 보이면 안 된다'고 해주셨다. 사람들이 볼 때 조금 더 러블리하고, 미운 짓을 해도 미워 보이지 않게 만들어져야 존재감이 보일 수 있다고 하셨다."

배우 지혜원과 이원정이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에서 열연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지혜원과 이원정이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에서 열연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하지만 미운데 밉지 않게 보이는 것은 너무 어려운 일이지 않나.

"맞다.(웃음) 일부러 '덜 미워 보이게 해야지' 하면 답이 없다. 그런 식의 접근은 하지 않고, 19살 어린 친구이지 않나. 질투나 욕망은 그 나이에 나오는 순수하고 자연스러운 감정이라 척을 하는 것보다는 순수함을 살리려고 했다. 그러면 많이 미워 보이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 성향이 다르다는 것 외에 연기적으로 어려웠던 부분은 무엇인가?

"해보지 않았던 걸 해봤다. 뺨 때리는 신은 처음이었다. 일상에서도 할 일이 없지만, 연기도 처음이라 어렵더라. 또 파티에서 좌중을 압도하는 춤을 춰야 했다. 저는 많이 어려웠다."

- 댄스 신에서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했나?

"선생님과 안무 연습을 했다. 제가 평소에도 춤추는 걸 좋아해서 몸을 쓸 수는 있다. 입시 때 무용 준비를 해서 기본적으로 춤추는 방법을 안다. 그래서 춤 배우는 건 어렵지 않았는데, 많은 사람 앞에서 테이블 위에 올라가서 춤을 춰야 했다. 자유롭게 하려면 다 내려놔야겠더라. 그래서 내려놓을 방법이 없나 했는데 술기운이 좀 있으면 쉽지 않을까 했다. 그래서 위스키를 조금씩 마시면서 촬영했다. 취기가 있을 정도로만 마셔야 하는데 제 주량보다 많이 마셨는지 어지럽더라. 그때 정신이 확 들어서 물을 마시고 술에서 깬 다음에 이러면 안 되겠다 싶어서 독기로 춤을 췄다. 편집을 잘해주셨다.(웃음)"

배우 김재원과 지혜원이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촬영장에서 호흡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김재원과 지혜원이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촬영장에서 호흡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재벌가 이야기다 보니 의상도 신경을 많이 썼을 것 같다.

"분장과 의상에 대해 상의를 많이 했다. 화려한 것을 떠나서, 캐릭터가 엄청 투머치해도 타당성이 생겼다. 머리 스타일이나 액세서리로 특성을 살리고 도전적으로 해보자고 했는데 재미있었다. 평소엔 거의 올블랙으로 내추럴하게 입는다. 제가 살면서 헤라처럼 꾸며본 적이 없는데, 그래서 다양한 재미가 있었다. 물론 '내가 소화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도 컸다. 캐릭터로서 적응하고 갈수록 캐릭터에 정당성이 생기니까 이런저런 시도를 많이 했다."

- 또래 배우들끼리 연기를 하다 보니 서로 많이 의지하기도 하고 재미있는 일도 많았을 것 같은데, 현장에서 어땠나?

"1차원적인 대사가 나오면 저희도 재미있으니까, 상대 대사를 기억했다가 놀리기도 했다. 우리끼리 성향이 비슷하다 보니 촬영장 분위기도 좋고 편했다. 제가 그 안에는 맏이인데 놀림은 제가 많이 당한 것 같다. 제가 타격감, 리액션이 좋다. 그 친구들이 놀렸을 때 반응이 재미있나 보다. 그래서 놀림을 많이 당했다."

- 놀림당한 대사가 어떤 건지 알려줄 수 있나?

"초반에 나오는데 리안이를 꼬시면서 '퀸헤라'라고 한다. 실제로 들으면 민망하다. 친구들이 따라 하곤 했다."

- 웃음이 터지다 보면 NG도 많이 났을 것 같은데 어땠나?

"실수는 없었는데 웃음 참기는 어렵더라. 제가 웃음이 많이 터졌다. 그러다 보면 민폐가 되다 보니 촬영 시작하기 전에 생각을 정리하고 심호흡을 하고 들어갔다. 원정이랑 찍을 때도 제가 웃어서 NG를 냈던 것 같다. 그마저도 현장이 재미있고 좋은 분위기라 그런 NG도 허용이 됐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이人]① "공통점無" '하이라키' 지혜원, 악녀인데 밉지 않은 '러블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