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이선균 협박' 유흥업소 실장, 마약혐의 징역 2년 구형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故 이선균을 협박한 유흥업소 실장의 마약 혐의에 대해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9일 인천지법 형사14부(손승범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향정·대마 혐의로 기소된 A씨(30)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故 이선균의 빈소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어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故 이선균의 빈소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어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검찰은 "동종 범죄로 처벌 받은 전력이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마약 등 전과 6범으로, 지난해 3월부터 8월까지 필로폰이나 대마초를 3차례에 걸쳐 투약 하거나 피운 혐의로 구속 기소 됐다.

A씨는 변호인을 통해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A씨는 마약 혐의와 별개로 지난해 9월 고 이선균을 협박해 3억 원을 뜯은 공갈 혐의로도 추가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선균 협박' 유흥업소 실장, 마약혐의 징역 2년 구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