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종합] "사이버성폭력 놀라"…'마법의 성', '요즘' 아이들 맞춤형 성교육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자녀와 함께 하는 성교육 프로그램이 탄생했다. 사이버 성폭력 등 만연한 성범죄까지, '요즘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성교육 길라잡이를 자신했다.

11일 오전 E채널 예능프로그램 '마법의 성'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장윤정과 도경완, 안재모, 김병현, 김미려, 에바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E채널 예능프로그램 '마법의 성' 스튜디오에서 장윤정과 도경완, 안재모, 김병현, 김미려, 에바 등이 참석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마법의 성' 스튜디오에서 장윤정과 도경완, 안재모, 김병현, 김미려, 에바 등이 참석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티캐스트]

자녀 성교육 과외 프로그램을 표방하는 '마법의 성'은 자녀 성교육에 대해 터놓고 이야기하며 혼란스럽고 어려운 성교육에 대한 가이드를 제시한다. 장윤정과 도경완이 MC를 맡고, 성교육을 배우고자 나선 연예인 가족으로는 배우 안재모, 전 야구선수 김병현, 개그우먼 김미려, 방송인 에바와 그들의 자녀들이 함께한다.

초등학교 고학년, 중학생 둔 연예인 부모들은 자녀 성교육의 필요성을 인지,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재모는 "슬슬 성교육에 대한 것을 알려줄 때가 있다. 어떻게 알려줘야 할지 몰라서 부담이 됐다. '이런 프로그램이 있는데 같이 나가면 좋을 것 같다. 아빠가 알려주기 민망하다고 했다. 아들 서빈이 좋다고 했고, 서영이도 '처음엔 민망할 것 같은데'라고 했다가 용돈 준다는 말에 나왔다. 막상 나와보니 우리에게 필요한 프로그램이었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에바는 "성교육에 관심이 많고 책도 읽었다. 친한 성교육 선생님에게 '이런 프로그램 섭외가 왔는데 아들과 나가야 한다'고 했더니 좋은 기회라고 했다. 저는 괜찮은데 사춘기 아들이 걱정됐다. 처음엔 안한다고 하더니 결정해서 나왔다. 한 번 나오고 난 뒤 계속 나오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병현은 "성이라는 것이 어른들도 낯설다. 망설였는데, 큰 딸이 중학교 1학년이다. 사춘기 컨디션 난조로 못 나왔다. 아들은 맛있는 거 사준다고 했더니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미려는 "어렸을 때 성추행도 많이 당해보고 하니 우리 아이들에게 절대 있으면 안된다는 생각에 적극적으로 성교육을 하는 편이다. 아이들에게 하는 방식이 맞는 것인지 궁금했다. 내가 우리 아이들에게 잘하고 있는 건지 확인이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E채널 예능프로그램 '마법의 성' 스튜디오에서 장윤정과 도경완이 녹화에 참석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마법의 성' 스튜디오에서 장윤정과 도경완이 녹화에 참석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티캐스트]

순수하고 앳된 표정의 자녀들은 성교육에 대한 호기심을 드러냈다. 에바 아들 이준 군은 "학교에서 성교육을 받았는데 아직 잘 모른다. 그래서 엄마와 함께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김병현 아들 김태윤 군은 "아빠 촬영 한다고 해서 긴장이 됐고 재미있을 것 같았다. 아빠가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재밌더라"고 웃었다. 출연자 중 가장 맏이인 14살인 안재모 딸 안서영 양은 "민망해서 나오기 싫었다. 아빠와 추억도 쌓고 용돈도 받을 겸 나왔다"고 했고, 안재모 아들 서빈 군은 "아빠가 잘하면 뭘 준다고 해서 나왔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녹화를 진행한 출연자들은 성관계에 대한 정의부터 사이버 성범죄 등에 이르기까지, 자녀와 함께 성교육을 받으며 많이 놀랐고 또 배웠다고 했다.

도경완은 "우리 때 배웠던 내용과 차이, 깊이가 다 달랐다. 아예 몰랐던 내용, 새로 생긴 것들이 많다. 모든 문제가 벌어지는 필드 영역도 다 달라졌다"고 자녀 성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에바 역시 "저는 아예 사이버 성폭력 몰랐던 세대다. 인터넷 세상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아예 몰랐다. 여기 와서 배웠다"고 공감했다.

비슷한 또래 아이들을 둔 예비 시청자들의 반응이 폭발적이다. 김미려는 성교육 수위에 대한 질문에 "아이가 11살인데 저는 속도가 빨랐다. 아이들이 미디어 노출이 안된 것을 고려해 했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서 차근차근 눈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녹화에서) 성관계가 뭐냐는 질문이 나왔는데 '이렇게 하면 되는 거였구나' 깜짝 놀라고 맞는 말이었다"고 했고, 김미려도 "어른들 기준에서 부끄러워해서 말을 못하는 것 같다"고 말해 프로그램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안겼다.

장윤정은 "아이들을 이용해서 자극적인 프로그램 하는거 아니냐고 우려할 수 있다. 정말 디테일하고 현재 우리 아이들에게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다룬다. (아이들에겐) '성이 이렇게 심플한 거구나' 이야기 하고, 어른들에겐 길잡이 교육을 한다"고 강조했다.

'마법의 성'은 이날 밤 9시20분 E채널에서 첫 방송 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사이버성폭력 놀라"…'마법의 성', '요즘' 아이들 맞춤형 성교육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