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탈출' 주지훈 "결혼 왜 안 하냐 물으면 답 못해, 바뀐 세상 시선 달라져"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주지훈이 달라진 세상 속 변화된 시선과 영화계 부진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주지훈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로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이하 '탈출'/감독 김태곤) 인터뷰에서 최근 영화 흥행 부진에 대해 "스코어로는 몇 개밖에 꼽을 수가 없다. 우리 뿐만 아니라 모든 영화의 고민이다"라고 말했다.

배우 주지훈이 영화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CJ ENM]
배우 주지훈이 영화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CJ ENM]

이어 "흥행이 안 된다고 나쁘거나 안 좋은 영화가 아니다. 세상이 바뀌고 있고, 생활 방식이 바뀌었다는 건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바뀐다는 거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43살인 저도 결혼 안하고 있다. 그 이유를 모르겠다. 40이 넘었는데, 예전엔 나이가 차면 결혼하는 것이 당연했던 시대를 살았다"라며 "그런데 지금 '왜 안 해요?'라고 물으면 답할 게 없다. 자연스럽게 그렇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30대 초중반에 결혼해서 아기가 있다면 즐기고 선택하는 문화가 달라졌을 거다. 지금 중년 초반 아저씨인데 저는 집에서 혼자 애니메이션을 보고, 청년 때와 똑같은 걸 즐긴다"라고 고백했다.

주지훈은 "우리나라에 OTT가 들어온 지 얼마 안 됐고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배우로서는 관객이 있어야 저희도 있는거고, 허투루 만들지는 않았지만 관객들이 영화에 대한 정보가 없거나 그 호불호에 안 들어갔을 수도 있다. 그렇게 분석하고 있다"라며 "저는 듣는 수준이지만 얘기하고 데이터를 바탕으로 관객들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탈출'은 짙은 안개 속 연쇄 추돌 사고가 일어나고, 붕괴 위기의 공항대교에 풀려난 통제불능의 군사용 실험견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극한의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굿바이 싱글'을 연출한 김태곤 감독을 필두로, '기생충​' 홍경표 촬영감독, '신과함께' 시리즈의 VFX를 담당한 덱스터 스튜디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건문 무술감독, '1987' 한아름 미술감독 등 국내 최고의 제작진이 의기투합했다.

故 이선균은 붕괴 직전 공항대교에 갇힌 안보실 행정관 정원 역을, 주지훈은 인생 한 방을 노리는 렉카 기사 조박 역을 맡았다. 여기에 김희원, 문성근, 예수정, 김태우, 박희본, 박주현, 김수안 등 전 세대를 아우르는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했다.

'탈출'은 오는 7월 12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탈출' 주지훈 "결혼 왜 안 하냐 물으면 답 못해, 바뀐 세상 시선 달라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