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굿파트너' PD "장나라, 무섭고 꼰대…카리스마+장악력 어마어마"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굿파트너' 장나라가 연기 변신 후 또 한 번 SBS 드라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10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가람 감독,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이 참석했다.

(왼쪽부터)김준한-장나라-김가람 감독-남지현-표지훈(피오)이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왼쪽부터)김준한-장나라-김가람 감독-남지현-표지훈(피오)이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인생 계획에 없던 뜻하지 않은 이별을 마주한 사람들, 가정을 해체하는 순간에 벌어지는 빅딜과 딜레마를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장나라는 직설적이고 까칠한 효율주의 베테랑 스타변호사 차은경으로 분하고, 남지현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사회 초년생 열혈 신입변호사 한유리로 분해 연기를 선보인다.

김가람 PD는 장나라의 색다른 면을 보여주고 있다며 "장나라는 사랑스러운 면도 있지만 정말 무섭고 꼰대다. 차은경은 강력한 꼰대력으로 모두를 꽉 잡는 어마어마한 장악력과 카리스마가 있다. 장나라는 어떤 드라마에서도 못 본 카리스마로 온몸을 휘감았다. 그 카리스마가 보이기 때문에 희로애락이 더 돋보이게 될 것"이라 설명했다.

장나라는 "'꼰대'라는 단어를 듣자마자 머리가 하얘졌다"고 말한 뒤, 'VIP' 이후 SBS 신작으로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장나라는 "이보다 더 기쁠 수 없다. 정말 은인이라 생각한다. 'VIP'를 통해 새로운 스타일의 연기를 했는데 정말 좋은 감독님과 팀을 만났다. 거기다가 시집까지 갔다. 진짜 'SBS 만세'다. 이 드라마를 시작할 때 정말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굿파트너'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굿파트너' PD "장나라, 무섭고 꼰대…카리스마+장악력 어마어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