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굿파트너' 장나라 "남편 추천에 이혼변호사役 선택, 괴리감 느낄 때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굿파트너' 장나라가 이혼 변호사 역할을 맡은 비화를 공개했다.

10일 서울 양천구 SBS 사옥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가람 감독,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이 참석했다.

배우 장나라가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장나라가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 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인생 계획에 없던 뜻하지 않은 이별을 마주한 사람들, 가정을 해체하는 순간에 벌어지는 빅딜과 딜레마를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장나라는 신혼 생활 중 이혼변호사 역할을 맡게 된 비화에 대해 "대본을 볼 때 신랑이 같이 봐줬다. 신랑의 강력한 추천으로 이 드라마를 하게 됐다. 남편이 출연에 큰 지분을 갖고 있다. 슬프고 억울한 에피소드를 보면 '이럴 거면 결혼 왜 했냐' 하며 연기를 하다가도 집에 와서 밝게 '왔어?' 하면 괴리감이 느껴질 때가 있다. 하지만 부부 가족 관계 안에서 생각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서 좋다"고 밝혔다.

장나라는 냉혈한 변호사 변신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대본을 봤을 땐 더 무거운 느낌이었다. 하지만 한유리를 기준에 놓고 연기를 고민했다. 리딩을 해보니 유리는 우직하고 건강한 캐릭터더라. 그래서 유리를 더 열받게 하기 위한 캐릭터를 고민했고, 톤을 조절하고 '킹받는' 연기를 해려 했따"고 말했다.

한편 '굿파트너'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굿파트너' 장나라 "남편 추천에 이혼변호사役 선택, 괴리감 느낄 때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