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아침마당' 김학도 "3남매 키우며 다시 경제활동, 신인의 자세 됐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아침마당' 김학도가 3남매를 키우는 근황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도전 꿈의 무대-저출생 위기 대응 기획 아이가 좋아' 특집이 공개됐다.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KBS]

이날 김학도는 "올해 데뷔 30주년이자 3남매 아빠 김학도다. 20대 때는 개그 짜는 재미로, 30대 때는 라디오 DJ로 살았고, 40대에는 3남매 키우는 재미로 살았다. 늦은 나이에 아빠가 돼서 이 아이들에게 언제까지 밥을 먹여줘야 하나 싶었다. 시간이 모든걸 해결해주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학도는 "어느덧 내 나이 50이 훌쩍 넘었다. 힘들지 않냐고 묻지만 단언컨대 힘들지 않았다. 연년생 아이들을 유모차에 태우고 다닐 때, 이건 행복한 시간이어서 힘들지 않았다. 나랑 놀다가 아이들이 다친 적이 있었는데 그 때가 참 힘들었다"고 회상했다.

김학도는 "또 하나 더 힘든 건 아이들에게 들어가는 지출이다. 30년을 후회 없이 일했으니까 그 뒤로는 쉬면서 노후를 보내려고 했다. 하지만 그게 어렵겠다는 생각을 한다. 경제활동을 더 해야 하는 상황이 닥쳤다. 다만 지금부터 신인의 자세로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방송 활동을 열심히 이어갈 뜻을 밝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아침마당' 김학도 "3남매 키우며 다시 경제활동, 신인의 자세 됐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